“할 일 끝내고 해산 합니다”
상태바
“할 일 끝내고 해산 합니다”
  • 충청리뷰
  • 승인 2003.12.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신행정수도건설 충북범도민협의회’가 구랍 30일 해산했다. 10개월 만이다. 지방살리기 3대 특별법 통과라는 유종의 미를 거둬 이들은 조직을 해체하면서도 만면에 희색이 돌았다는 후문.

이들은 “활동을 계속할 경우 불가피하게 충청권 3개 자치단체간 과열 유치경쟁이 빚어질 수 있다. 이미 지난해 10월 충청권 자치단체끼리 신행정수도 입지 선정 결과에 승복하기로 합의했고 이것이 지켜질 것으로 믿기 때문에 해산키로 했다”는 보도자료를 내고 다만 입지선정 기준 및 절차의 공정성, 부동산 투기 예방책 마련, 수도권의 상대적 박탈감 우려 해소를 위한 노력, 충청권 신행정수도 건설 파급 효과의 극대화 방안 수립, 정권이 바뀌더라도 흔들림없이 추진하는 대책 마련 등을 중앙정부에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