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의거비와 일본군 순직비
상태바
항일의거비와 일본군 순직비
  • 뉴시스
  • 승인 2010.07.1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술국치 100년인 올해, 충북 진천군에는 항일 의병장과 이 의병장에게 목숨을 잃은 일본군의 순직비가 함께 세워져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사진①)

15일 진천군 문백면 옥성리에는 국가보훈처 지정 현충시설인 '의병장 청암 한봉수공 항일의거비'(사진②·사진① 실선 원안)가 세워져 있고 그 아래에는 한봉수 의병장이 사살한 일본군 헌병의 순직비(사진③·사진① 점선 원안)가 있다.


일본군 순직비는 당초 현 한봉수 의병장의 항일의거비 자리에 세워져 있었으나 문백면민들이 항일의거비를 세우면서 아래로 끌어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