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부2처2청 세종시 이전 확정
상태바
9부2처2청 세종시 이전 확정
  • 충청타임즈
  • 승인 2010.07.13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오는 2014년까지 입주 완료
조직개편 영향 기관 4935개로 조정

세종시 정부기관 이전이 당초대로 오는 2014년까지 완료된다.

그러나 이전 대상기관이 기존 12부4처2청 49개 기관에서 9부2처2청 35개 기관으로 조정된다. 이는 2008년 2월 정부조직 개편으로 중앙부처가 18부4처18청에서 15부2처18청으로 줄고 일부 기관의 명칭 변경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12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세종시 정부기관 이전 조정계획을 발표했다. 맹형규 행정안전부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2005년 고시 당시 18부4처18청에서 15부2처18청으로 정부 기구가 축소·개편됨에 따라 이전 대상 기관을 당초 12부4처2청 등 49개 기관에서 9부2처2청 등 36개 기관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맹 장관은 이전 대상 조정기준은 기관이 통폐합된 경우에는 주된 기관을 기준으로, 소속이 변경된 경우에는 주무부처를 기준으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전 기관 수정으로 세종시로 이전할 공무원은 당초 1만374명에서 1만440명으로 소폭 증가하게 된다.

구체적 일정은 우선 2012년 국무총리실과 조세심판원이 내려가고 기획재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국토해양부, 환경부, 농림수산식품부, 복권위원회, 중앙토지수용위원회,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중앙해양안전심판원,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등이 2차로 이전한다.

2013년에는 교육과학기술부, 문화체육관광부, 지식경제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 교원소청심사위원회, 해외문화홍보원, 경제자유구역기획단, 지역특화발전특구기획단, 무역위원회, 전기위원회, 광업등록사무소, 중앙노동위원회, 최저임금위원회, 산업재해보상보험재심사위원회, 보훈심사위원회 등이 내려간다.

2014년에는 법제처와 국민권익위원회, 국세청, 소방방재청, 한국정책방송원, 우정사업본부의 이동을 끝으로 행정기관 이전이 마무리된다.

맹 장관은 "특임장관실과 방위사업청 등의 당초 고시 이후에 신설된 기관에 대해서는 업무의 특성을 감안해 이전대상에서 제외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나 향후 공청회 등을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이 같은 내용을 정리해 다음달 중 '중앙행정기관 등 이전계획'을 변경 고시할 예정이다.

또 세종시 정부 청사 공사도 서두를 계획이다. 모두 1~3단계 공사중 국무총리실이 들어가는 1단계 1구역 공사가 현재 24%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경제부처가 입주하는 1단계 2구역 공사는 곧 발주하고 2~3단계 공사는 턴키 방식으로 발주해 공기를 최대한 단축할 방침이다.

맹 장관은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된 만큼 계획대로 행정 절차를 서두르고 공기를 줄여 2014년까지 정부기관을 차질없이 세종시에 입주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