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행정수도 건설, “국회 통과해도 홍역 앓는다”
상태바
신행정수도 건설, “국회 통과해도 홍역 앓는다”
  • 한덕현 기자
  • 승인 2003.12.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의원, “포괄적 시민운동이 관건” 주장

17일 청주를 방문한 열린우리당 임종석의원은 신행정수도 건설과 관련, “국회에서 특별법이 통과돼도 막상 성사까지는 지난한 홍역이 예상된다”며 충청권을 비롯한 지방의 포괄적 시민운동을 강조했다. 이날 ‘신행정수도 시민네트워크’(대표 유행렬) 개소식에 참석한 임의원은 자신이 지역구로 있는 서울 성동구의 민심 등을 전하며 “지금 서울 경기를 위시한 수도권은 역으로 행정수도 이전 반대에 사활을 걸었다. 물론 현수막도 곳곳에 내 걸렸고 자치단체나 지방의회의 움직임도 폭발적으로 연대세력을 형성하고 있다. 특별법이 통과되더라도 향후 정치적으로 엄청난 논란을 수반할 것이다. 때문에 앞으로는 정치권이나 지방자치단체에만 맡겨선 해법이 안 나온다. 행정수도건설을 위한 포괄적 시민운동이 절실하고, 결코 서둘러선 안 된다”고 충고했다. 임의원 발언은 시민운동 차원의 대 수도권 설득이 절실함을 시사했다.

이날 개소식을 가진 신행정수도 시민네트워크는 행정수도유치를 일반시민들의 운동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것으로, 유행렬 대표는 “시민운동의 대중화에 힘써 당초 계획대로 충청권 행정수도 유치를 성사시키는데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