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 짓기 편해집니다”
상태바
“농사 짓기 편해집니다”
  • 윤상훈 기자
  • 승인 2003.12.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농업생산기반시설사업 마무리

단양군이 농업 생산성 증대를 위해 추진한 금년도 농업생산 기반시설 확충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고품질 농축산물 육성 기반 조성을 위해 2개소에 사업비 25억 5700만원을 투입되는 밭 기반정비 사업의 경우 지난해 10월 착공한 적성면 하리지구는 지난 6월 사업이 완료됐고, 금년 10월 착공해 내년 6월 완공 예정인 대강면 남천지구도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현재 2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또한 농업생활용수 공급이 어려운 농촌지역에 용수 공급으로 생활환경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3개소에 5억 1000만원을 투자해 추진 중인 농촌생활용수개발사업은 지난해 10월 착공한 영춘 의풍, 사이곡 지역은 지난 3월부터 가동에 들어갔고, 지난 10월에 착공한 어상천 연곡지역은 현재 30% 공정으로 영농기 이전인 내년 3월에는 급수가 가능할 전망이다.

아울러 농축산물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기계화 경작로사업은 영춘면 용진리에 사업비 1억2300만원을 투자, 1.3㎞ 구간을 마무리했다. 이 밖에도 취입보 및 농업용수로 설치 사업 42건은 14억 3300만원을 투자 완료한 상태로, 내년에 대강 남천 밭기반 사업이 마무리되고 기계화 경작로 추가 노선 1.0㎞까지 확포장될 경우 단양군의 농업 기반 시설은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단양군 관계자는 “이번 농업생산 기반시설 확충 사업이 모두 완공되면 기계화 영농이 원활해지고 농축산물 수송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현재 추진 중인 사업들이 완벽하게 마무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