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특별법에 청신호 켜지나
상태바
행정수도 특별법에 청신호 켜지나
  • 임철의 기자
  • 승인 2003.11.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 관련 특위 구성
국회통과 가능성 높아질 듯

신행정수도 충청권 건설(이전) 문제와 관련, 어정쩡한 태도를 보여왔던 한나라당이 의미있는 자세변화를 보이고 있다. 7일 신행정수도 이전 문제를 다룰 특별위원회를 국회에 설치하는 방안을 당 방침으로 확정한 때문이다.

이에따라 관련법의 국회제출이후 상임위 통과여부조차 불투명했던 신행정수도 특별법의 제정 가능성에 청신호가 켜지게 됐다. 원내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한나라당이 특위구성을 계기로 행정수도 특별법의 국회통과 의지를 다진다면 대세는 확정된 것이나 다름없게 되기 때문이다.

한나라당 최병렬 대표는 7일 오후 열린 한나라당 의원 총회에서 국회내 관련 특위 구성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이어 국회 수석 부총무실에서 한나라당 수도이전위원회가 열려 신행정수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을 비롯한 행정수도 이전관련 제반 문제들을 다룰 국회 특위 구성 문제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이 회의에는 충북을 비롯, 충청권출신 한나라당 의원들인 윤경식 의원을 비롯해 심규철, 이완구, 전용학, 김황식 의원등이 참석했다.

국회 특위가 구성되면 현재 건설교통위에 계류돼 있는 행정수도 이전 특별법안은 특위로 이관될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특위에 윤경식 의원을 비롯한 충청권 의원들이 대거 참여하게 돼 법안통과 가능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한나라당의 이같은 결정으로 모든 게 해결된 것은 아니다. 상임위 통과가 이뤄지더라도 국회 본회의 통과가 자동적으로 '확보'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상황이  진일보한 것만은 틀림없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