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은 長, 도교육위원회는 卒?
상태바
교육청은 長, 도교육위원회는 卒?
  • 충청리뷰
  • 승인 2003.11.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교육위원회가 내년도 도교육청 예산 심의 결과에 대해 지역언론의 뭇매를 맞았는데, 정작 교육위원들은 ‘상식밖의 보도’라며 발끈. 지역 신문방송은 지난 1일 도교육위원회의 예산심의가 끝나자 청주시 분평동 원평중학교 이전비 40억원을 삭감한데 대해 비판보도를 쏟아냈다.

 

비판의 핵심은 ‘도교육위원회가 학부모 공청회를 열지 않았다는 등의 절차상 이유를 내세워 긴급한 현안사업을 외면했다’는 것이었다. 당초 도교육청은 분평동 소재 3개 초등학교의 과밀학급 해소를 이유로 지난 3월 개교한 원평중을 인근으로 이전하고 새로운 초등학교로 전환시키겠다는 계획이었다.

 

취재결과 예산안을 검토한 도교육위원들은 10월말 원평중을 직접 방문해 학교장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교육위원은 “학교장도 우리들이 방문하기 며칠전에서야 도교육청으로부터 이전계획을 들었다며 반대의견을 나타냈다. 그래서 이전부지까지 현장을 둘러보고 원평중 학부모들의 의견을 청취해 달라고 학교장에게 부탁했다. 학교이전이라는 중대한 문제를 예산심의 1주일전에 해당 학교장에게 협의도 아닌 통보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원평중 학교장은 학운위원과 어머니회를 통해 의견수렴에 나섰지만 완강한 반대에 부딪쳤다는 것. 학부모들은 “이전될 경우 2006년 완공예정인데 그때는 원평중도 3학년까지 채워져 완전한 학교기능을 살릴 수 있는데 개교 1년도 안돼 이전계획을 세우는 법이 어디있느냐”며 반발했다는 것. 지난 1일 도교육위원회의 예산심의 때는 학부모 대표들이 이상일 도의장을 직접 찾아가 반대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이에대해 교육계 인사들은 “지난 98년도에 도교육청은 분평지구내 초․중학교 학교용지 2곳을 해제했다. 그런데 5년만에 초교신설, 중학이전의 필요성이 제기된 셈이다. 도교육청의 학생 수용계획에 실책이 있었고 학교, 학부모와 협의절차를 아예 생략한 것도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이에대해 B교육위원은 “교육위원들의 반론은 반영하지 않고 이런 식의 일방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가? 언론이 집행부의 논리에 집착해 현상을 왜곡되게 판단했거나 아예 왜곡된 눈으로 들여다 본 결과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