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히든카드’ 나올까?”
상태바
“내년 총선, ‘히든카드’ 나올까?”
  • 충청리뷰
  • 승인 2003.10.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흥덕 청원 충주 등 관심지역 ‘제3의 인물’에 촉각

   대통령 재신임 정국이 지방에서도 각 당의 세싸움을 부추기고 있다. 이 와중에 청주 흥덕 분구지역 등 관심 선거구에 지금까지 거론되지 않은 제3의 인물, 이른바 ‘히든카드’가 내년 총선출마를 준비중이라는 얘기가 심심잖게 거론되고 있다. 아직 확실한 경쟁구도가 드러나지 않은 지역일수록 특히 관심을 끄는데 청주 흥덕의 분구지역과 청원, 충주, 제천단양 등이 이에 해당된다. 앞으로 분구될 청주 흥덕 을구의 경우 현재 구도대로라면 한나라당 윤경식의원에 대한 정치 신인들의 도전이 예상되지만 아직 폭발력 있는 대항마가 드러나지 않는 상황. 청주 상당구가 충북의 정치 1번지로 불리고 있으나 이곳 분구지역에 아파트 밀집지역이 조성된 후 정치권에선 중산층으로 상징되는 전략지역으로 인식한다. 신당측에서 경쟁력 있는 인물을 내세운다는 추측이 오래전부터 나돌았다. 한 출향인사는 “앞으로 누가 나오든 어차피 경선을 치러야 하기 때문에 낙하산 시비는 없어질 것이다. 현역 의원과 싸워 이기려면 완벽한 쟁쟁력을 갖춘 인물이 나서야 할 것이다”고 최근의 중앙 분위기를 소개했다.

청원군은 한나라당 신경식의원의 텃밭으로 현재 후보군이 난립하면서 만약 내년 총선이 다자구도로 치러질 경우 신의원의 입지가 상대적으로 유리할 수 밖에 없다. 때문에 상대 당의 입장에선 서로 고만고만한 인물의 난립이 오히려 큰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 이곳 역시 예상 외의 인물 등장이 점쳐지고 있다. 그동안 청원 출마설에 휘말렸던 정종택충청대학장도 “위의 여론을 들으니까 색다른 카드가 준비되고 있는 것같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이원성의원의 건강문제로 오래전부터 무주공산이 된 충주와 송광호의원이 한나당으로 옮겨 수성을 준비중인 제천-단양 또한 각 당의 입장에서 결코 간과할 수 없는 선거구. 후보만 제대로 내면 단기간내 승부도 가능하다는 판단 아래 여야가 잔뜩 눈독을 들이고 있다. 노무현대통령이 재신임을 전제로 연말 청와대 및 내각의 총체적인 교체를 시사한 것도 이곳의 총선구도와 맞물려 주목할 부분이다. 오래전부터 제기된 충주 출신의 윤진식산자부장관과 유인태 청와대 정무수석의 고향 출마설이 예사롭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