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전교조 승진비리 수집, 폭로
상태바
충북 전교조 승진비리 수집, 폭로
  • 충청리뷰
  • 승인 2003.10.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전교조 갈등 심화

연가투쟁과 관련, 전교조 일부 교사에 대한 교육청의 징계가 임박하고 있는 가운데 전교조가 "교원 승진제 비리를 수집해 폭로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16개 시·도 교육청은 연가투쟁 참가교사의 징계를 이달 안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에 충북에서도 청주·청원·충주·단양 등 4개 해당 교육청이 사실조사에 들어간 상태. 그러나 충북지부는 지난 8일 충북도교육청을 방문해 징계절차에 들어 갈 경우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것이며 징계위원회 개최를 막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이런 가운데 전교조는 울산교총과 교육청 관료들이 개입한 교사 승진 점수 조작사건이 지난 8월 폭로된 이후 교육청과 검찰이 해결책을 제시 못하자 지역교육청별로 관련 비리를 수집해 폭로키로로 했다.

이에 전교조 충북지부도 본부 방침에 따라 승진점수와 관련된 연구대회를 중심으로 승진비리 수집 작업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이를 위해 충북지부는 교총이 주관하고 교육청이 지원하는 각종 현장 연구대회에 참석한 교사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펼칠 계획이며 연구대회 입상자들의 적절성 여부도 함께 조사한다.

특히 내부 고발자의 폭로가 가장 필요한 만큼 연구대회 또는 승진과 관련해 불만을 갖고 있는 교사들을 대상으로 집중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전교조 충북지부 관계자는 "연구대회 점수 조작 및 승진비리는 예전부터 나도는 얘기고 떠도는 소문들에 대한 사실확인작업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