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공동체라디오방송국 살아나나?
상태바
제천공동체라디오방송국 살아나나?
  • 윤상훈 기자
  • 승인 2009.07.0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 정부방침 따라 사업 재추진

노무현 정부시절 강력히 추진되다 이명박 정부 들어 중단됐던 소출력방송국이 재추진될 전망이어서 지지부진하던 (가칭)제천공동체라디오방송국 설립 움직임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소출력방송국 허가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4년 동안 시범 사업으로 운영해온 공동체 라디오방송 사업을 정규 사업으로 전환하고 사업자에 대한 선정 방안도 마련된다. 정규사업자는 현행 1W의 출력을 유지하고 경영에 자율성을 가지게 된다.

방송광고가 허용되지만 소출력 공동체라디오 방송에는 상업광고를 금지하는 관계법과 상충 요인이 있어 법개정 등 후속 조치가 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방송 콘텐츠는 음악, 문화, 지역관련 소식 등에 한정되며 뉴스 취재나 보도는 할 수 없다.
방송위는 서울 마포와 경북 영주 등 지난 2005년에 설립돼 시범사업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전국 8개 지자체의 공동체라디오 방송국 등을 대상으로 정규사업자 허가신청을 고지하고 이달 초 허가신청을 접수한다.

방송위는 이달 중 심사를 마치고 늦어도 다음 달 중순 이전까지 방송국 허가증을 교부할 예정이다.
이처럼 방송위가 그동안 후순위 사업으로 밀려 있던 공동체 라디오 방송국에 관심을 보임에 따라 제천시는 신규 사업 신청 접수 준비 등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지난 2007년 제천공동체라디오방송국 설립을 위해 설립추진단을 구성하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했지만 2008년 방통위가 제작비의 일정 금액을 지원해 주던 제도를 폐지하는 등 사업 축소에 나서자 모든 활동이 중단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