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깃한 버섯과 깊이 있는 국물
상태바
쫄깃한 버섯과 깊이 있는 국물
  • 김진오
  • 승인 2009.05.1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서문동 경주집의 ‘버섯찌개’

청주시 상당구 서문동 홈플러스 성안점에서 중앙공원 방향으로 가다보면 서남신협을 끼고 도는 일방통행길이 나온다. 이 길 가운데 쯤 자리잡은 식당 중에 경주집이라는 간판이 눈에 띈다.

이 집 메뉴는 유일하게 버섯찌개. 그래서 경주집이라는 식당 이름 앞에 ‘버섯찌개 원조’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 표고버섯의 쫄깃함과 쇠고기의 깊고 구수한 맛이 어우러진 청주 서문동 경주집 버섯찌개.
보통 유명한 버섯찌개는 다양한 자연산 버섯을 주재료로 하는 꽤 비싼 메뉴지만 경주집은 표고버섯과 쇠고기에 갖은 양념을 섞어 끓여낸다.

1인분에 7000원 하는 ‘착한’ 가격과 특유의 깊은 맛 탓에 매 끼니 결코 좁지 않은 식당안은 손님들로 가득 찬다.

이 집 버섯찌개는 표고버섯의 쫄깃함과 쇠고기의 진하고 구수함에 갖은 양념에서 우러나오는 감칠맛이 어우러져 입맛을 자극한다.
냄비 째 한참을 끓이다보면 재료 각각의 맛이 하나로 합쳐져 경주집 버섯찌개 고유의 맛을 빚어낸다.

▲ 최상품 표고버섯과 한우암소 등 최고 재료를 사용해 깊은 맛을 낸다.
여기에는 최고의 재료만을 고집하는 임영수 대표의 고집도 한 몫한다.
표고버섯은 적당한 크기와 모양을 갖춘 최상품이어야 하고 쇠고기와 육수를 우려내는 등뼈는 한우암소만 사용한다. 만일 한우 암소가 아닐 경우 배상을 위해 1억원 배상보험에도 가입했다.

▲ 경주집의 유일한 메뉴 버섯찌개는 언제나 밥 한그릇을 뚝딱 해 치우게 한다.
이런 탓에 달랑 깍두기와 나물 뿐인 단촐한 밑반찬이지만 불평 한마디 나오는 법 없다. 오히려 라면 사리와 공기밥을 추가 주문하는 목소리만 여기저기서 터질 뿐이다.

여기서 잠깐, 경주집이 제공하는 버섯찌개 맛있게 끓이는 법을 소개한다.
‘표고버섯을 물에 불려 잘게 찢은 다음 불고기 양념하듯 재래간장과 마늘, 생강, 참기름, 설탕 등에 버무려 만 하루를 재웠다가 소 등뼈를 고아 만든 육수에 넣는다. 그런다음 감자, 양파, 당면 등과 다진 매운 고추를 가미해 끓여낸다.’

▲ 깍두기와 나물 뿐인 단촐한 밑반찬이지만 불평한마디 나오는 법 없다.
말은 이렇게 쉬워도 역시 중요한 것은 정성과 손맛. 버섯찌개 원조임을 당당히 내세우는 경주집의 자신감이 바로 이 정성과 손끝에서 우러나는 ‘맛’에서 배어나오는 것이다.

<경주집 221-6523, 버섯찌개 1인분 8000원, 공기밥·사리면 각 1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