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수 형님 행보 구설수
상태바
영동군수 형님 행보 구설수
  • 충청타임즈
  • 승인 2009.04.1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에서도 '형님행보' 논란이 벌어졌다.

한순희 영동군의회 의원(한나라당)은 지난 10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요청하고 정구복 영동군수의 형인 A씨가 자신을 취재해 보도한 신문기자를 찾아가 의원의 거짓말을 기사화했다며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정 군수가 대부분 군비에 도비 약간을 보태 신축중인 4개 사회단체 건물에 대해 국비를 확보해 짓고 있는 것처럼 거짓 서류를 만들어 홍보하고 다녀 한 신문을 통해 이를 바로 잡았으나, 군수의 형인 A씨가 기자를 찾아가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A씨가 지난 6일 재향군인회 사업계획서에 자필로 국비가 투입된 것처럼 기재한 후 기자에게 보여주며 (거짓말을 한) 한 의원을 매도하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았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또 "이같은 사실을 전해듣고 다음날 A씨를 의회에서 만나 정확한 자료를 제시하고 사과를 받아냈다"고 밝히고 "영동군민의 군수는 정구복 군수이지 형님이 아니다"며 A씨의 자숙과 정 군수의 사과를 촉구했다. 한 의원은 "정구복 군수가 공식석상에서 지역 국회의원이 중앙정부에서 가져왔다고 홍보해온 국비는 실제로 한푼도 없는데 단체장들은 의원을 찾아와 국비를 지원받았다고 우기며 항의하고 있다"며 "영동군 예산서와 단체의 사업계획서 내용이 다른 이유가 무엇이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대해 A씨는 "이사로 있는 재향군인회 사업계획서에 국비 5억원이 지원된 것으로 기록돼 있어 사실인 줄 알았다"며 "나중에 한 의원을 만나 잘못된 것을 알고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는 "평소 안면이 있는 기자를 만나 군수에게 무슨 억하심정이 있느냐고 따지기는 했지만 협박한 적은 없다"고 밝히고 "그렇지 않아도 '형님군수'니 어쩌니 하는 소리가 들려와 바깥 출입도 자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 의원은 "재향군인회관과 새마을회관 등 4개단체 건물 신축자금 48억2900만원 가운데 도비 6억3100만원을 제외한 41억여원이 군비이며, 국비는 한푼도 투입되지 않았는데 정 군수가 국비를 확보한 것처럼 홍보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일부 언론이 이를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