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별미 '만두전골 대령이오'
상태바
겨울철 별미 '만두전골 대령이오'
  • 경철수 기자
  • 승인 2008.12.2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년 엄마 손맛 이어가는 청원 효촌 '삼삼이네'

청원군 남일면 효촌리 공군사관학교 후문방향으로 가다 보면 그야말로 '둘이 먹다 셋이 죽어도' 모를 얼큰하고 개운한 만두전골집 '삼삼이네'가 보인다.

오후시간 한 때 주먹만한 만두를 직접 빚는 일로 하루 장사를 시작한다는 인심좋은 김병분 여사장의 손맛까지 느낄 수 있는 만두절골집.

새뱅이찌개에 알땅까지 그 맛이 일품이지만 무엇보다 새벽 시장을 손수 보며 국내산 식재료만을 고집하는 삼삼이 엄마의 손맛이 만두전골 맛의 비결이다.

돼지고기와 두부, 당면, 버섯, 김치 등 속이 꽉찬 주먹만한 만두가 육수를 만나면 개운하고 얼큰한 삼삼이네 만의 만두전골 맛이 제대로 배어난다.

4인 가족은 족히 먹고도 남을 삼삼이네 만두전골은 대(大)짜리가 2만3000원, 중(中)이 1만8000원, 소(小)가 1만3000원이다.

성인 한 사람 하루 한끼 식사비 5000원 안팎의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겨울철 별미인 만두전골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이 집을 자주 이용하는 한 손님은 "엄만 손맛 그대로 옛날 집에서 빚어 먹던 만두 맛이다"며 "포장도 가능해 집뜰이나 손님 접대용 찌개로도 손색이 없다"고 전했다.

김병분 사장은 "마을 사람들에게 많이 불리던 큰 딸의 예명으로 가게 이름을 짓고 동네에서 식당을 운영한지 벌써 13년이 됐다"며 "특별한 맛의 비결은 없고 집에서 엄마가 해 주던 만두맛을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만두의 어원은 중국 삼국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촉나라 유비는 가끔 국경을 칩입하는 이민족(맹획)을 토벌하라고 제갈량에게 지시를 내렸다.

제갈량은 남쪽의 이민족을 토벌하기 위해서는 노수라는 강을 건너야 했고 사악한 기운이 감도는 노수의 신을 달래기 위해 사람을 대신해 바친 것이 말과 소고기를 속으로 사람의 머리모양으로 빚은 만두였다.

만두는 남만(南蠻) 사람의 머리모양이란 뜻을 담고 있다. 우리나라는 고려시대 원나라로부터 전래되었지만 오늘 날에 그 속이 김치와 돼지고기 등 우리식성으로 변천되어 찌개의 식재료까지 이용되고 있다. <삼삼이네 예약 ☎ 043-298-55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