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 제일 안놔주는 병원 1위 ‘백병원’
상태바
주사 제일 안놔주는 병원 1위 ‘백병원’
  • 뉴시스
  • 승인 2008.12.2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2008년 2분기 주사제 처방률 공개

전문종합요양기관중에서 주사제를 가장 적게 처방하는 병원이 상계백병원과 부산백병원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8일, 2008년 2분기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를 마치고 주사제 처방률을 공개했다. 전국 총 2만6102개(종합전문요양기관 42개, 종합병원 259개, 병원 936개, 의원 2만3746개)기관이다.

자료에 따르면 주사제 처방률은 2006년 24.3% 부터 2007년 22.4%, 2008년 23.9%로 거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종합전문요양기관 3.38%로 제외국 권고수치(1~5%)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종합병원은 9.26%, 병원은 22.34%, 의원은 26.62%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심평원에 따르면 주사제는 먹는 약에 비해 몸 안의 흡수가 빠른 장점은 있지만 주사약으로 인한 급성 쇼크 또는 주사부위의 염증, 출혈, 신경장애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꼭 필요한 환자에게 신중하게 사용해야 한다.

미국, 영국 등 선진국의 전문가들은 외래환자의 주사제처방률을 5% 이하가 적정하다고 제시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병·의원 외래환자 주사제처방률은 약 27% 정도로 약 5배 높다.

전문종합요양기관중 주사제 처방이 가장 낮은 기관은 인제대부속상계백병원(1.87%)과 부산백병원(1.99%)이었다. 다음으로 전남대병원(2.03%), 삼성서울병원(2.43%), 부산대병원(2.47%) 순으로 낮았다.

주사제 처방이 가장 높았던 기관은 인하대병원과 한양대병원으로 5.53%를 기록, 선진국 권고수준인 5%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처방률이 5%보다 높았던 전문종합요양기관은 국립의료원(5.32%), 전북대병원(5.19%)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