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을 보며...
상태바
노인을 보며...
  • 김태종
  • 승인 2008.12.18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에 한 생각, 즈믄여덟온 열 넷.
시골길을 가다가
아무래도 꿈을 꿀 일도 없을 것 같고,
사랑을 하기에도 너무 늦어버린 듯 싶은 노인이
구부정한 허리로 땅을 더듬듯 느릿느릿 걸어가는 모습을
한참동안 물끄러미 건너다봅니다.

한 때는 그도 꼿꼿한 허리와 넘치는 힘으로
사랑도 하고 꿈도 꾸었을 것임을
그 구부러진 등과 느린 걸음에서 읽어냅니다.

그 꿈과 사랑이 노인에게는
바로 엊그제의 일이었음도 거기서 보면서
저 모습이 바로 내 내일을 비추고 있는
거울이라는 사실까지 알아차리고는 두 손을 모읍니다.

아직은 더 사랑하고 꿈도 꾸어야지 하면서
허리 구부러지고 걸음 더뎌졌을 때
꿈꾸고 사랑하는 이들에게 들려줄
이야기를 남기는 걸음이 무엇인지를 생각하며 가던 길을 마저 갑니다.

날마다 좋은 날!!!
- 들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