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쓰는 기자들
상태바
책 쓰는 기자들
  • no
  • 승인 2008.12.0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가 1995년 당시 도내 지방일간지의 기자로 근무할 당시 반드시 챙겨봤던 기획기사가 ‘꽃동네 사람들’이었습니다.

동양일보의 김명기 선배가 매주 1회씩 연재했던 ‘꽃동네 사람들’은 음성 꽃동네 수용자를 1명씩 등장시켜 그의 삶을 소개하고 꽃동네까지 오게 된 과정을 소개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꽃동네 사람들’은 김명기 선배의 탁월한 글 솜씨가 뒷받침되면서 후배 기자들에게 커다란 자극을 줬던 기사입니다. 김명기 선배의 ‘꽃동네 사람들’은 연재가 끝난 뒤 책으로 출판돼 지금도 제 책장에 꽃혀 있습니다. 김명기 선배는 언론계를 일찍 떠나 더 이상 그 화려한 글 솜씨를 볼 수 없는 것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꽃동네 사람들’처럼 사회 밑바닥 사람들의 애환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책으로는 ‘시간을 잃어버린 마을-수동’이 있습니다.

충청리뷰의 이재표 기자가 글을 쓰고 육성준 기자가 사진을 맡은 ‘시간을 잃어버린 마을-수동’은 청주의 달동네인 수동을 소재로 만든 책입니다. 이재표 기자는 이 책과 함께 도내 사찰을 소개한 ‘절’을 통해서도 시(詩)처럼 매끄럽고 유려한 글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저의 경우 이재표 기자의 책들을 볼 때마다 “역시 글을 쓰는 것은 타고 난 것”이라는 부러움을 느낀 적이 많습니다.

최근 ‘문화가 예뻐졌어요’를 출간한 청주 국제공예비엔날레 조직위원회의 변광섭 총괄부장은 저와 함께 도청을 출입했던 기자 출신입니다. 세계일보 기자로 활동했던 변 부장은 책을 통해 청주의 문화전도사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변 부장이 방송 인터뷰에서 “내 키 만큼 책을 쌓을 수 있도록 글을 쓰겠다”고 밝힌 것을 보면서 글을 쓰는 것은 천직이라고 느껴집니다.

청주시가 요즘 평범한 시민들도 책을 한 권씩 출간하는 ‘1인 1책 펴내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저는 15년 동안 기자로 근무했지만 먹고 살기 위해 기사를 쓰는 것도 버거워 책을 써 볼 엄두조차 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글 솜씨가 턱없이 부족해도 언젠가는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용기를 내 볼 생각입니다./HCN충북방송 보도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