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 학살지 걷기 '곡계굴에서 석달마을까지'
상태바
민간인 학살지 걷기 '곡계굴에서 석달마을까지'
  • 정홍철 시민기자
  • 승인 2003.08.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계굴평화위원회가 주관하는 ‘2003 평화걷기’가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지인 단양 곡계굴(일명 괴개굴)을 출발, 문경 석달마을까지 5일 동안 계속된다.

평화걷기는 '평화, 생명, 역사'를 주제로 지난 11일 단양군 영춘면 곡계굴을 출발하여 오는 14일 문경 석달마을 위령비까지 4일간에 걸쳐 총 90km. 하루평균 22km를 걷고 15일 오전 10시 해산하게 되며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의 한을 생각하고 역사의 현장을 몸으로 배우고 있다.

참가인원은 총 50명으로 유치원생, 초등학생부터 일반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참가했으며 걷기 구간은 ▲11일 : 단양 곡계굴-단양 감리교회 교육관(24km) ▲12일 : 단양 감리교회 교육관 - 방곡 도예촌(27km) ▲13일 : 방곡 도예촌-문경 학생야영장(18km) ▲14일 : 문경 학생 야영장-문경 석달마을 위령비(20km)-김용사 입구까지 총 90km이며 오는 15일 오전 10시 김용사 입구에서 강평을 갖고 해산한다.

평화걷기를 앞에서 이끌고 있는 유익형(43ㆍ단양고) 교사는 “우리 민족의 50년 한이 담겨 있는 곡계굴에서 석달 마을까지 이어 걸으며 우리의 걸음이 '몸으로 배우는 역사', '생명을 존중하는 삶'으로 이어지고 '이 땅의 평화'를 비는 작은 기도가 되길 바란다”라고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평화걷기의 중간 기착지에서는 민간인 학살 유족들의 증언과 이와 관련한 역사에 대한 교육도 함께 실시되고 있다. 지난 10일 밤 느티마을에서는 곡계굴 유족의 증언이 열렸으며 13일 양희장(제천간디 중학교) 교장은 ‘평화걷기의 사회ㆍ역사적 의미’와 ‘민족과 역사,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사는 삶’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어 오는 14일에는 임광빈 사무처장(민간인학살 진상규명 범국민위)이 ‘한국전쟁과 민간인 학살’을 주제로 강연을 한다.

걷기대회 참가자들과의 인터뷰에서 무더운 날씨와 다리가 아프다는 점 그리고 곡계굴 및 석달마을에 대한 개요를 정확히 알고 있었다는 공통점을 발견했다.

이번 참가가 두 번째라는 강진우(대구 범물중 1년)군은 “다리 힘과 정신력을 기르기 위해 참가했다”며 “곡계굴과 석달마을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으로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무엇보다 더위와 걷는 것이 가장 힘들다고 한다. 강군은 가족, 친구들과 함께 참가했으며 걸으며 이야기를 나눌 때면 그나마 힘든 것을 잊을 수 있다고 한다.

이어 곡계굴에 대해 아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강군은 “6·25때 피난민들이 미군으로부터 가스와 폭격을 당해 300여 명이 질식사했다”고 간단명료하게 대답했다.

친구 7명과 함께 참가한 정진우(단양고 2년)군은 “지금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컴퓨터 게임이다”라고 말해 샤워나 충분한 휴식이 필요 할 것이라는 기자의 예상이 빗나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