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폭행의원 징계위 소집하라"
상태바
"도의회 폭행의원 징계위 소집하라"
  • 충청리뷰
  • 승인 2003.08.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폭력사건과 관련, 이 대로 넘어가서는 안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진보적인 지역의 여성단체 관계자들은 "사건만 있었지 제대로된 규명과 뒷처리는 없었다.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명확한 매듭절차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사건이 일어난 뒤 지역 시민사회단체의 '센터' 역할을 해온 충북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도 이같은 의견을 받아들여 지난 8일 비상위원회를 소집했다. 여기서 이들은 유주열 의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유의장이 "징계위와 윤리위를 소집하고 이번 사태에 대한 내용을 문건화하겠다"고 약속한 부분을 지키도록 19개 시민사회단체 이름으로 다시 한 번 촉구키로 결정했다.

그리고 충북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는  다시는 폭력이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관점에서 폭력부분에 쐐기를 박는 성명서를 오는 11일 발표할 예정이다. 여러 채널로 확인한 결과 당시 술자리에 있었던 도의원들은 여전히 이 일을 거론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하루빨리 잊혀지기를 바라고 있으나, 도민들의 여론도 분명히 규명하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익명의 시민 모씨 말이다. "얼굴을 17바늘이나 꿰맬 정도의 폭력을 휘두르고 이대로 덮는다면 말이 안된다. 벌을 받을 사람은 분명히 받고 사과할 사람은 정정당당하게 해야 한다. 일반인들이 행한 폭력은 그렇게 엄격하게 처리하면서 도민들의 대표인 도의원들이 한 것은 왜 흐지부지 넘어가는가."

민주노동당 충북도지부도 지난 7일 '도의회는 도의원 폭력사건에 대한 진상을 공개하고 즉각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성명에서 이들은 차제에 주민투표에 의해 선출된 공직자들의 부정과 비리를 주민들이 심판할 수 있도록 주민소환제 등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