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의 속삭임을 들으며...
상태바
단풍의 속삭임을 들으며...
  • 김태종
  • 승인 2008.10.22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에 한 생각, 즈믄일곱온 쉰 일곱.
새벽에 일어나 조금 있으니 비 내리는 소리가 들립니다.
오늘 아침 산책은 쉬게 되겟구나 했는데
명상 끝나고 나니 빗소리가 들리지 않아
집을 나서서 길을 갑니다.

엊그제보다 훨씬 늙어 보이는 마른 강아지풀도 보고
아직도 꽃을 피우는 나팔꽃들,
누군가 자기를 옮겨 줄 이를 기다리느라
잔가시 성글게 돋우고 있는 도깨비바늘,
그리고 길가에 있는 곱게 물든 철쭉단풍 앞에 한동안 눈길을 주다가
작고 고우며 건드릴 때마다 떨어지는 잎을 몇 개 얻는 동안

'햇살을 많이 받은 잎의 단풍이 더 곱다'는 속삭임을 들고는
무릎 펴고 일어나 길 접어 돌아옵니다.
오늘 들을 말은 다들었다 싶을 만큼
그윽하게 차 오르는 기쁨을 즐기는 아침입니다.

날마다 좋은 날!!!
- 들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