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표 단양군수 영장 기각
상태바
이건표 단양군수 영장 기각
  • 정홍철 시민기자
  • 승인 2003.07.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던 이건표 단양군수가 법원의 영장기각으로 풀려났다.

청주지법 제천지원은 24일 오전 10시 부터 이군수에 대한  영장 실질심사를 벌여 오후 영장을 기각했다.


제천지원 이상원 판사는 "이군수의 부인 신모씨가 김씨로 받았다는 2천만원에 대한 소명자료 부족과 이군수가 현직 자치단체장으로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구속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보강수사를 거쳐 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이 군수는 오후 6시 14분 제천지청 현관문을 나서 미리 대기한 승용차로 단양으로 향했다.


이 군수는 지난 98년부터 수 차례에 걸쳐 관급공사를 발주하면서 업자들로 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5월부터 조사를 받았으며 지난 22일 검찰에 의해 긴급체포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