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의 열악한 공공 의료 현실 적극 개선하라"
상태바
"충북의 열악한 공공 의료 현실 적극 개선하라"
  • 김명주 시민기자
  • 승인 2003.07.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병원 응급센터 예산 전체 삭감-19개 시민단체 재심의 요구

"정부는 충북의 열악한 공공 의료 현실을 적극 개선하라"는 내용으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2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1996년 12월 착공한 응급의료센터가 예산 부족으로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이에 충북대병원측은 건물 공사 및 의료장비 구입비 등이 포함된 100억원을 기획예산처에 요청했으나 예산 전액을 삭감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충북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조속히 해결하여 모든 국민이 균등한 공공 의료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한다"는 내용으로 재심의를 요구했다.                                                                    

충북대 병원은 예산 삭감으로 인해 응급의료센터 공정률이 65%에 머문 채 3년간 방치돼 사업에 차질이 생겼다.
충북대병원 적자액이 매년 40억원씩 줄고 있기는 하나 지난해 49억원이 발생할 정도로 적자폭이 크다. 이런 이유로 충북대병원은 정부지원이 적극 필요한 상태다. 지난해에는 보건복지부가 충북대병원이 시설·장비 등을 갖추지 못했다는 이유로 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취소한 일이 있었다. 이런 일이 잇따르자 충북도민들의 언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기획예산처는 열악한 여건에 비춰 볼 때 충북대병원이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힘들다는 것을 인식하고는 있다. 그러나 타 국립대학병원간의 형평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다.
충북도민과 시민사회단체는 이러한 기획예산처의 결정에 대해 "경영상태도 어려운 지금 자체 재정으로는 공사 재개가 어렵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충북도민의 건강을 위해 기획예산처는 예산 전액을 하루 속히 반영할 것"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