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기운을 모시며...
상태바
가을 기운을 모시며...
  • 김태종
  • 승인 2008.08.1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에 한 생각, 즈믄여섯온 아흔 하나.
며칠 비가 내리더니
벌써 바람결에 가을이 가득하여
잠 깬 새벽 이마를 선선하게 간지릅니다.

입추 지난 새벽에 가늘게 와 닿던 가을 기운이
어제 오늘은 아주 진하게 다가오니
성급한 사람이 벌써 춥다고 하는 소리를
엊저녁에 지나치면서 듣는 사이
내 안에서 말 하나가 맴돌았습니다.

가을이 비를 맞고 여물고 있음,
여름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그래도 거절하지 않고 맞이하여 모셨으니
이제 열리는 가을을 맞이할 차례,

일어나 앉은 새벽
무릎에 내려앉는 가을 기운을 모셔들이는 기쁨,
그렇지만 아직은 해 나오면 좀 더 이어질 여름까지
모두 사랑하며 끌어안아야지 하며
아침 매미소리를 듣습니다.

날마다 좋은 날!!!
- 들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