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오날 아침에...
상태바
단오날 아침에...
  • 김태종
  • 승인 2008.06.08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에 한 생각, 즈믄여섯온 스물 하나.
오늘이 단오입니다.
단오, 하면 얼른 떠오르는
그네타기, 씨름, 창포물에 머리 감기, 부채 선물 주고받기,
그리고 단오 지나면 산나물 뜯기는 그만 두었던 일까지,
이제는 거의 사그라진 풍속들이
우리 겨레의 결 고운 삶의 갈피를 장식하고 있었습니다.

올해의 단오를 준비하며
며칠 전에 부채를 좀 마련하였고,
마침 내 가까이 그림 그리는 이들이 서넛 있어
그림 그릴 준비를 해 오라고 하였고,
잘 못 쓰나마 나도 붓과 먹을 가지고 갈 터인데
청천에서 작은 마당을 펼쳐볼 참입니다.

어제 머리를 깎으면서 또 다른 단오맞이를 혼자 즐겼고,
오늘 아침에는 和侍之德이라는 말이 머리에서 맴돌았는데
여름이 겨울의 씨앗이니
물리치려 할 일이 아니라
어우러져 모셔들이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하여 이 말을 올 여름 내 화두로 받기로 하며
열리는 단오절 아침을 맞이합니다.

날마다 좋은 날!!!
- 들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