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회 “현대오토넷 유치는 정몽구 회장과의 담판 결실”
상태바
김경회 “현대오토넷 유치는 정몽구 회장과의 담판 결실”
  • 뉴시스
  • 승인 2008.04.0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진천.괴산.음성선거구 한나라당 김경회 후보는 현대오토넷 본사의 진천 이전 확정과 관련, 진천군수 재직시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을 만나 담판을 지은 결실이라고 2일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06년 3월께 진천을 극비리에 방문한 정 회장을 독대해 진천 문백전기전자단지를 소개하면서 교통적 지리적 이점을 강조했다”며 “현대오토넷이 진천에 들어올 경우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해 공장 이전을 최종 결심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정 회장과 담판을 지어 현대오토넷을 진천 문백전기전자단지로 유치한 것이 오늘날 본사 이전으로 결실을 거둬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