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행정수도 건설 수도권 결의대회
상태바
신행정수도 건설 수도권 결의대회
  • 민경명 기자
  • 승인 2003.06.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인들 선전장, "정치인 싸움보러 왔나" 불만 표출

 '충청권 신행정수도 건설 추진 범충북인 수도권 결의대회'가 23일 오후 7시 서울 코엑스 컨벤션센터 그랜드 볼륨에서 열렸다.

 이날 대회는 신행정수도 건설에 따른 논란을 불식시키고 이를 이루기 위한 결의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범 도민 협의기구를 수도권으로 확대하여 강화하는 한편 충북도를 비롯한 유관기관과 사회단체 등 지방과 서울이 하나가 되는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하여 가시적인 운동으로 돌입하기 위해 것이었다.

 이런 취지에 걸맞게 이날 대회에는 이원종도지사, 유주열충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내 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장 등 각급기관 단체장, 윤진식산업자원부 장관, 안재헌 여성부차관 등 충북출신 중앙 고위공직자, 충북출신 국회의원, 지역사회단체 회원 등 800여명이 참석, 충북 지역 관련 서울 행사로는 최대 성황을 이뤘다.

 충북출신인 김병찬 K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열린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이번 결의대회가 신행정수도 건설에 따른 논란을 불식시키고 범 충북도민의 결의를 과시할 수 있는 시의적절한 행사라는데 뜻을 같이하며 신행정수도의 충청권 이전에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그러나 인사말에 나선 지역 국회의원들이 당리당략에 따라 미묘한 입장 차이를 보이며 설전, 참석자들로부터  반발을 샀다.

 국회의원 중 첫 인사말을 한 여당인 민주당 홍재형의원은 "대선당시 노무현후보가 신행정수도 충청권 이전을 약속했고 그에 따라 정부가 추진해 가고 있다"며 추진상황 설명에 많은 부분을 할애했다. 

 이어 단상에 선 한나라당 윤경식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이 1년이내에 입지를 선정한다고 해놓고 3번씩이나 연장하며 약속을 어기고 있다"며 정부의 실현 의지에 의구심을 나타냈다. 또한 같은 당 소속인 신경식의원도 "차기 대선에 돌입하면 차기 후보들이 신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가만히 있겠느냐"며 현 정부 임기내 조속히 이루어지지 않으면 어려울 것임을 암시했다.

 자민련 정우택의원은 "민주당 한나라당 각 당이 법안을 통과시키려면 자민련의 도움없이는 안된다"며 행정수도이전 특별법 제정에 자민련이 적극 나서겠다면서 자민련을 띄웠다.

 마지막으로 나선 한나라당 심규철의원은 "충청도민들이 노무현의 대선공약인 행정수도충청권이전에 표를 몰아줬지만 또 속을지 모른다"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홍재형의원이 참석치 않은 이원성의원을 대신해 발언하겠다며 다시 나서는 상황에 이르자 일부 참석자들이 "정치 싸움하는 것 보러 여기 온줄 아느냐"며 당리당략에 따른 정치인들의 태도에 강한 야유를 보냈다. 홍의원은 "정부가 내년 하반기로 입지 선정을 하겠다고 하는 것은 일정상 불가피한 것이다. 이를 정부관계자가 국회의원들에게 납득할만한 설명을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