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당 이용희 "충청권 몫 챙기기 위해 입당"
상태바
선진당 이용희 "충청권 몫 챙기기 위해 입당"
  • 뉴시스
  • 승인 2008.03.2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선진당 이용희 예비후보(77·국회 부의장·보은 옥천 영동)는 20일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양리에서 있은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 "당초 무소속 출마를 고려했으나 3개 군수와 군의원들을 생각해 자유선진당에 입당했다"며 "특히 지금까지 중앙정치에서 홀대를 받은 충청권에 제 몫을 챙기기 위해 충청도당인 자유선진당에 입당한 만큼 지금까지 닦은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정당, 정파를 초월해 이 사람을 밀어준 지역주민들을 위해서라도 50년 경험의 정치력을 발휘해 충청도당과 지역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한 번 더 기회를 달라"며 "한나라당의 심규철 후보나, 통합민주당의 김서용 후보는 둘다 아끼는 지역의 후배들이지만 아직은 때가 이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지역에 많은 신세를 지는 등 마음이 무겁다. 이번 총선에서 잘된다면 중앙에 잘 닦아 놓은 인맥을 살려 지역의 굵직한 사업을 잘 마무리짓고 싶다"며 "옥천의 화훼유통단지와 영동의 군사행정학교, 보은의 바이오농산업단지 완성을 위해서라도 이번 총선에서 중앙의 정치경험이 풍부한 나를 당선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한나라당 심 후보를 만나 씨름을 해서 이기는 사람이 당선되는 것으로 하자고 농담했다"며 "이번 총선에 나선 후보 가운데 나보다 나이가 한 두살 더 먹은 후보도 있어 최고령은 면하는 것 같다"는 등 고령에 따른 상대후보들의 흑색선전을 경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