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공천반발 진정 국면으로
상태바
한나라 공천반발 진정 국면으로
  • 뉴시스
  • 승인 2008.03.19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환규, 서규용, 김병일 수용입장 밝혀
충북지역 한나라당 공천 탈락자들의 반발이 진정 모드로 돌아섰다. 공천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며 거세게 반발하던 낙천자들이 19일 잇따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 결과 수용을 선언했다.

그러나 표면적으로는 ‘수용’을 선언했으나, 속내는 여전히 당에 대한 불만이 내재돼 있는데다 흥덕을에서 낙천한 김준환 예비후보와 그 지지자들의 반발도 여전히 거세 선거과정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청주 흥덕을에서 낙천한 박환규 예비후보는 19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결과에 대해 실망을 넘어 배신감까지 느꼈지만 이명박 정부의 성공이라는 큰 목표를 위해 깨끗이 수용하기로 했다”며 무소속 출마를 불사하겠다던 입장을 바꿨다.

“이명박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정권 초기 강력한 개혁드라이브를 위한 국회 안정의석 확보와 국민의 여론을 하나로 모아 국정에 참여시키는 당의 정치적 뒷받침이 무엇보다 선결 과제”라며 “이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속내는 달랐다.

박 후보는 “당선가능성과 전문성, 당 기여도 등의 원칙을 무시한 이번 공천을 빵점으로 평가한다”며 “대의를 위해 당 잔류를 선택했지만, 당 발전이나 사회가치관에 지장을 줄 부적합 후보는 지원하지 않겠다”며 송태영 후보를 지지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오히려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후보가 총선에서 승리해 당에 복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되면 무소속 출마자를 심정적으로 지원할 수도 있다”고 했다.

“한나라당이 진정으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철저한 자기반성과 겸허한 자세로 국민과 당원 동지 앞에 다시 서야 한다. 한나라당 속의 야당이 돼 바른소리 하는 정당인이 되겠다”며 당을 향한 쓴소리도 했다.

청원에 공천을 신청했다 탈락한 서규용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 정부의 정책 안정과 경제발전에 일조하기 위해 백의종군 하는 마음으로 당의 결정을 따르기로 결단했다”며 공천 결과 수용을 선언했다.

“한나라당이 의석 한개라도 더 확보할 수 있도록 같은 당 후보를 적극 도와주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당의 공천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으며, 타 당의 공천 섭외를 계속 받고 있다”며 속내를 깨끗하게 정리하지 못했음을 드러냈다.

“나를 필요로 하면 어디든 가서 일하겠다”며 향후 지방선거와 다음 총선 출마 가능성도 열어 뒀다.

청주 흥덕갑 공천장을 거머쥐었다 빼앗긴 김병일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비가 온 뒤 땅이 굳어지듯 저 역시 정치 초년생으로, 이유를 불문하고 당의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고, 한나라당이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정당이 되도록 미력한 힘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한국 정당 역사상 공천과정에서 경쟁자와 공천자가 뒤바뀐 경우는 없었다”며 “시간이 지나면 공천 번복의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서운함을 표시했다.

또 “당분간 청주에 머물면서 고향발전을 위해 할 역할을 다하고, 당을 위해 할 일이 있다면 하겠다”면서도 윤경식 후보를 지지하겠냐는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