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환경련 “공군비행장 충주이전 위험한 발상”
상태바
충주환경련 “공군비행장 충주이전 위험한 발상”
  • 뉴시스
  • 승인 2007.11.2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공군 17전투비행단 이전설에 대해 충북 충주시민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자칫 충주로의 이전이 추진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8일 충주환경운동연합은 성명을 통해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17전투비행단 이전이 충주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면서 "청주공항 활성화가 충주의 피해를 전제로 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환경련은 최근 청주공항활성화대책위의 성명 내용 중 '공군부대 이전은 전두환 대통령의 지시로 충주로 이전키로 결정됐으나 노태우 대통령의 요청으로 일시 유보됐다'는 주장에 주목하면서 "대책위의 망언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자"고 충주지역 시민사회에 제안하기도 했다.

환경련은 "대책위가 충주이전 문제를 다시 거론한 것은 참으로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로 인해 발생될 충북 분열의 문제는 전적으로 대책위의 책임"이라고 경고했다.

또 정우택 지사의 '군사 겸용공항인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해 17전투비행단이 발목을 잡는 역할을 해선 안 된다'는 브리핑 발언에 대해서도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이 청주전투비행장의 충주이전이라는 불행한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음을 인지하고 발언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요구했다.

환경련은 "정 지사는 청주전투비행단 이전이 충주가 아님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건교위 소속 이시종 국회의원은 청주공항활성화가 충주의 피해를 전제로 추진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환경련은 이어 "충북 북부권과 남부권을 제물로 삼아 청주권만 배를 채우는 패권적 지역주의를 좌시할 수 없다"면서 "김호복 충주시장도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 지사는 지난 27일 브리핑을 통해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해 17전비가 발목을 잡는 역할을 해선 안된다"며 공군 부대 이전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또 도내 국회의원과 경제계, 민간단체 대표 47명으로 구성된 청주공항활성화대책위도 지난 21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17전투비행단은 충주로 이전키로 결정됐지만 아직까지 이전하지 못하고 남아있다"면서 "청주공항이 민간.군 공용공항이라는 이유로 홀대를 받는 일이 없도록 전투비행장 이전을 즉각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한나라당도 청주국제공항의 제17전투비행단 이전을 대선 공약으로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