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비행장이 청주공항 발목 잡아선 안돼
상태바
전투비행장이 청주공항 발목 잡아선 안돼
  • 김진오 기자
  • 승인 2007.11.2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종택, “공항기능 정상화 까지 잠정 보류한 것일 뿐”
정종택 청주국제공항활성화대책추진위원장은 1976년 충북도지사로 부임해 이듬해 청주전투비행장 준공을 지켜봤다. 5·6공 시절에는 국회의원과 국회 예결위원장, 정무장관을 거치며 실세로 통했다.

그가 밝히고 있는 청주공항에 얽힌 정권 수뇌부의 이야기가 강한 설득력을 얻는 것이 바로 이 때문이다.
정 위원장은 “충북도지사 시절 공군 전투비행장 건설을 지켜보며 청주 발전을 저해할 것이라고 우려했지만 국책사업인데다 이미 공사가 70% 이상 진척돼 취소는 엄두도 못 낼 입장이었다. 오히려 불평불만을 하다가는 그 당시 분기기로 도지사 자리마저 위태로웠다”고 말했다.

이후 5공화국이 들어섰고 11대 국회의원이었던 정 위원장은 청주공항 건설을 적극 주장했고 자연스럽게 전투비행장도 이전키로 결정됐다.
정 위원장은 “처음엔 김포공항을 대신할 수도권 신공항으로 밀어부쳤는데 거리 문제로 규모가 축소됐다. 전두환 당시 대통령도 청주공항 개항 전 전투비행장 이전 건의를 받아들였다. 이전 작업이 절반 가량이나 진행됐으며 걸프전을 계기로 전투비행장 이전 작업을 보류한 노태우 전 대통령도 청주공항 기능이 정상화 될 때 까지로 기간을 못박았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이 당시 정권에 청주공항 건설을 건의한 것은 전투비행장 이전으로 지역발전 저해요인을 없애겠다는 의중이 크게 작용했던 것이다. 정 위원장은 “국방부가 백두산 직항로 청주 제외를 주장한 것에서도 드러나듯 전투비행장은 공항활성화와 나아가 지역발전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청주공항 건설 취지와 역대 정권의 약속대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