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면 보도연맹 학살사건 첫 진실규명
상태바
오창면 보도연맹 학살사건 첫 진실규명
  • 뉴시스
  • 승인 2007.11.1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실화해위, 국가 공식사과와 위령사업 지원 권고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가 6.25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집단희생사건인 '청원 오창창고 보도연맹사건'에 대해 처음으로 진실규명 결정을 내리고 국가의 공식 사과와 위령사업 지원 등 명예회복 조치를 권고했다.

▲ 보도연맹원들이 희생된 오창 농협 창고. /육성준 기자

19일 진실화해위에 따르면 이번 결정은 보도연맹사건에 대한 첫 진실규명 결정으로 향후 전국의 보도연맹 사건의 상황과 발생 배경, 지휘.명령체계를 밝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1950년 6월 30일과 7월8일 두 차례에 걸쳐 발생한 청원 오창창고 보도연맹사건은 보도연맹에 가입한 주민 223명이 군인들의 총격과 미군 전투기 폭격으로 숨진 사건이다.

그 당시 희생된 주민들은 대부분 청원군 오창읍 주민과 진천군 진천면 주민으로 해방 후 좌익단체에서 활동하다 전향한 후 보도연맹에 편입됐다.

진실화해위에 따르면 헌병과 경찰이 당초 오창창고에 구금된 보도연맹원을 전원 학살하려다 오창지역 유지들의 만류로 창고를 잠근 채 후퇴했으나 국군이 오창창고의 문을 열어 사살한 데 이어 미군 전투기의 폭격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진실화해위는 국군 제6사단 19연대의 지휘로 수도사단 1연대 소속 군인과 17연대의 군인이 오창창고 보도연맹원을 학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오창창고 보도연맹사건의 생존자 92명은 총상으로 노동능력을 상실하고 사고 당시의 충격으로 정신질환을 앓고 있거나 과중한 치료비로 인해 생활고에 시달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가족 역시 가장이 사망하자 생활고와 연좌제 피해 등 갖은 고초를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진실화해위는 오창창고 보도연맹사건의 진실규명 결정과 함께 국가의 공식사과와 위령사업의 지원, 호적 정정 등 명예회복 조치를 권고했다.

이에 대해 전정웅 오창창고 보도연맹사건 유족회장은 "늦게나마 진실이 밝혀진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당시 순수한 민간인들을 빨갱이라고 뒤집어 씌워 사살한 것에 대해서 아직도 많은 유족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하고 국가차원의 보상과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