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흥이두꺼비마을 '살기좋은 도시만들기' 선정
상태바
원흥이두꺼비마을 '살기좋은 도시만들기' 선정
  • 충북인뉴스
  • 승인 2007.03.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로 지정된 두꺼비 생태지구인 청주시 흥덕구 산남3 택지개발지구 내 원흥이 마을이 전국 '살고 싶은 도시만들기' 시범사업지구로 선정됐다.

국회 건설교통위 홍재형 국회의원(열린우리당·청주 상당)은 원흥이 마을이 건설교통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살고 싶은 도시만들기 시범사업 응모한 결과, 입선작으로 선정돼 국비 5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청주시는 도비와 시비 5억 원을 추가 투입해 원흥이 마을의 생물서식지 보전사업과 수량확보, 수질보전사업 등을 2009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건교부는 이와 함께 '살고 싶은 마을만들기' 사업지역으로 청주시 '평동 떡마을'의 떡만들기 사업을 선정, 1억 4000만 원의 국비를 지원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