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언론 세무조사 착수, 지역언론사 대상되나 촉각
상태바
지방언론 세무조사 착수, 지역언론사 대상되나 촉각
  • 충청리뷰
  • 승인 2003.02.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경인일보와 춘천 MBC 대상으로 5일부터 25일간

국세청이 일부 지방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북지역 언론사들은 대상이 어디까지 될 것인지 여부를 놓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는 지난 4일 국세청이 경인일보에 대한 정기 법인세 조사를 5일부터 20여일간 실시하고, 춘천MBC에 대해서는 1월부터 정기 법인세 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내용이 언론 보도를 통해 전해지면서부터이다.
이 보도에 의하면 “춘천MBC의 경우 1월부터 시작한 현장조사를 마무리했고, 경인일보측에는 정기 법인세 조사일정을 통보한 상태”라는 것으로 일부 지방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 착수를 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지역 언론사들은 이번 지방언론 세무조사가 특정 언론사를 겨냥한 특별 세무조사인지 여부와 그 대상이 어디까지 확대되는 것인지 여부를 확인하느라 법석을 떨었다. 지역 한 언론사 대표는 “세무조사 대상 언론사는 이미 통보가 된 것으로 아는데 충북지역에는 아직 통보 받은 언론사가 없는 것 같다. 국세청도 이 지역 신문사의 어려움을 너무도 잘 알텐데 특별히 대상으로 삼아 세무조사를 벌이겠느냐”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관심을 늦추진 않았다.
이에 대해 대전지방국세청 조사국 한 간부는 “이번 언론에 보도된 지방언론 세무조사는 수도권 일부와 강원도 등 중부권을 관할하는 중부지방국세청에 한정되는 사항인 것 같다. 국세청 차원의 지방언론 세무조사 계획을 하달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법인세 조사는 모든 법인에 대해 5년마다 실시하는 일상적인 것”이라며 “향후 이 지역 지방언론사에 대한 정기 법인세 조사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결정된 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세무조사 대상이 된 경인일보는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의원이 지분 1.7%를 보유하고 있으며, 남 의원은 최근 컨소시엄을 구성해 최대주주인 이길녀(李吉女) 길병원 이사장과 경영권 인수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일보 ‘꽃동네 의혹’ 특종이 낙종으로

국장 “종교전쟁 우려” 보도막아… 노조 “판단착오·봐주기 탓”

꽃동네 오웅진 신부의 비리 의혹과 관련, 국민일보 법조팀 기자가 다른 언론에 보도되기 3개월 전부터 취재에 들어가 일부 사실을 확인했으나 편집국장 등 고위간부가 ‘종교전쟁’ 우려를 이유로 관련 기사를 수차례 누락시킨 사실이 밝혀져 노조가 반발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고 <미디어 오늘>이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국민일보 오유신 기자는 지난해 10월 말 오웅진 신부에 관한 소문을 듣고 취재를 시작해 11월 초 청주지검 충주지청 담당검사로부터 검찰이 내사에 착수했다는 사실과 함께 오신부와 꽃동네 소속 수녀 및 수사 명의로 소유하고 있는 토지대장을 확인한 뒤, 지난 달 초에는 꽃동네 후원금 일부가 오신부와 가족들 계좌로 입금됐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그러나 이강렬 편집국장은 11월 말 ‘좀더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며 기사화를 연기했고, ‘확실한 개인 비리를 물어오면 보도하겠다’는 약속에 따라 오기자가 검찰의 소환일정까지 확인했지만 결국 보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반면 뒤늦게 취재에 들어간 오마이뉴스는 21일 오웅진 신부 비리 의혹을 첫 보도했고, 다음날인 22일자부터 한국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경향신문 세계일보 대한매일 등 대다수 중앙일간지가 일제히 보도했다.

홍순목씨 편성부장으로 승진인사

청주방송 CJB(대표 이두영)의 정기인사가 곧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에 앞서 CJB는 공석이던 편성제작국 편성부장에 보도팀장을 맡고 있던 홍순목차장을 승진 발령했다.
이에 따라 보도국 보도팀장의 후속인사 등 정기 인사가 곧 이어지게 된다. 홍부장의 편성부 진입으로 편성부에서 일하던 오영근기자의 보도국 이동이 점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