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병원 유치공약,재검토 필요하다”
상태바
“국책병원 유치공약,재검토 필요하다”
  • 충청리뷰
  • 승인 2003.01.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김기상의원, “시기상 너무 늦고 구체성 없다” 지적
제천시, “구청사 활용방안 시민여론 적극 수렴하겠다” 밝혀

엄태영 제천시장이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밝힌 청전동 구 시청사 부지 국책병원 유치 공약에 대해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의회에서 제기됐다.
제천시의회 김기상 의원(화산동)은 지난 27일 열린 제87회 임시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엄태영 시장이 선거 때 발표한 공약 중 현실성이 없다거나 비효율적인 공약 사업은 재고돼야 한다”며 이같은 의견을 개진했다.
이에 따라 구청사의 처리와 관련한 논란이 재연될 것으로 보여 국책병원 논란이 어떻게 결론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엄 시장이 공약으로 제시했던 국책 병원 계획은 2004년부터 2006년까지 2년 동안 구시청 부지에 120병상 규모의 노인 요양 병원을 건립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으며 완공까지는 모두 300억원의 예산이 투자될 예정이다. 엄 시장은 지난해 지방 선거 유세 등을 통해 “인구의 노령화로 인해 노인 문제가 사회 문제로 부각되고 가족보다는 외부 기능에 의존하는 경향이 커지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노인전문요양병원을 제천시에 설립토록 하겠다”고 밝혔었다. 그 일환으로 여러 차례 매각 협상이 결렬된 채 방치돼 있는 구 제천시 청사를 병원 부지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며, 당선 이후 자금 조달 등 구체적 추진 계획을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의원은 “엄 시장이 선거 기간 동안 발표한 22개 공약 사업 중 금년이 아닌 2004년부터 계획된 건은 국책병원 사업 하나뿐인데, 인근 단양군, 충주시를 비롯한 전국 9개소가 국책병원을 추진하면서 모두 운영, 또는 국비에 내시된 것을 고려할 때 시기상으로 너무 늦고 구체성이 없다”며 “이런 현실에 비추어볼 때 제천시의 국책병원 유치계획은 추상적”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단양군은 2002년부터 2003년까지 72병상 규모에 22억 8400만원의 사업비를, 충주시도 2003년부터 2004년까지 80병상에 32억 5200만원의 사업비를 이미 지난해 11월 국고보조금으로 확정 내시받았다”며 “경북도립 경상병원, 경북 안동시, 전남 광양시, 전북 전주시, 경기 용인시, 강원 동해시, 청주시 등 전국 7개소도 운영 및 국비내시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 밖에도 제천 노인요양병원은 병상 규모를 기준으로 한 사업비가 타시도에 비해 적게는 950%, 많게는 1300%이상 높은 점, 타시도는 부지 기부채납 형태로 사업을 추진하는 데 비해 제천시만 120억원 상당의 구청사 부지를 제공한다는 점 등과 함께 병원 운영에 필요한 양질의 의료 인력 수급에 어려움이 따른다는 우려를 들어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실제로 시내 종합병원의 경우 실력을 인정받은 전문의들의 잇단 개원으로 구인난을 겪고 있고, 공석인 시 보건소 의료과장도 현재까지 충원하지 못하는 등 의료인력 수급에 많은 어려움이 따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대해 집행부는 “구청사 활용방안에 있어서 불합리한 부분이 있을 경우에 시민의 여론이나 주변의견을 최대로 수렴하겠다”며 또“합리적인 방법이 있다면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제천시는 국책병원 유치에 따른 노인 복지 혜택이 상당할 것으로 보고 면밀한 검토를 거쳐 예정대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어서 본격적인 사업 진행 과정에서 논란이 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