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도시 법적지위 적극 대응해야충남도 편입시도, 충북도 소극 대응 지적

행정중심복합도시의 행정구역 범위와 법적지위가 충청권의쟁점으로 부각되고 있지만 충청북도는 소극적인 대응에 그치고 있다.

충남 연기 공주에 들어서는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중앙정부 직속의 광역시가 되느냐 아니면 충청남도 산하의 기초자치단체가 되느냐논란이 뜨거워지고 있다.

용역 등을 거쳐 내년초 최종 확정될 계획이지만 현재로서는 특별시나 광역시 형태로 정부에서 직접 관할하는 방안이 유력시되고있다.

이때문에 충청남도는 자체 연구용역에 나서고 행복도시 건설청과 행자부등을 빈번히 방문하며 행정도시를 산하의 기초단체로 만들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충남은 행정도시가 별도의 자치단체가 될경우 인구와 경제력이대폭 축소될수 있다는 위기감과 함께 편입된다면 도세확장과지역발전의 기회로 삼을수 있다는 판단에 서다.

충북역시 행정도시가 충남으로 포함될경우 주변지역으로지정된 청원군의 부용면과 강내면을 빼앗길수 있고 각종 개발계획도충남 위주로 이뤄질수 있어 마음을 놓을수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충청북도는 행정도시의 독립자치단체가 대세라며 이제서야 행정도시의 법적지위에 대한 장단점 분석에 나서고 반대논리 개발을 준비하는등 느긋한 입장이다.

더욱이 행자부에서 구성한 자문위원단과 전담팀에 충북인사들이포함돼 있다며 관련 기관을 직접 접촉하지 않는등 충남과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

이에따라 행복도시 건설청에서 근무하는 충북출신의 공직자들이 충남의 적극적인 공세를 우려하며 충청북도의 안이한 대처를아쉬워하는 실정이다.

다시한번 충청북도의 중대현안으로 등장한 행정도시 문제.

자칫 배후지역으로서의 반사이익보다 불리한 상황에 처할 가능성도제기되면서 발빠른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CBS청주방송  cbi@cbinews.co.kr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BS청주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