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진천 보도연맹 학상 본격조사 착수
상태바
청원·진천 보도연맹 학상 본격조사 착수
  • 충북인뉴스
  • 승인 2006.10.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실화해위, 전국 80개 지역 직권조사 공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위원장 송기인)가 한국전쟁 당시 발생한 국민보도연맹 학살 의혹 사건 직권조사에 나선다. 도내에서는 청원군 남일면 분터골 학살현장 등 청원·진천지역 보도연맹 학살사건이 포함됐다.

진실화해위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27차 전원위원회에서 직권조사를 의결한 뒤 지금까지 위원회에 조사신청된 1,016건에 대해 조사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청원군 강내면에 사는 생존자 김기반씨(85)가 참석해“나는 물론 자식들까지 ‘빨갱이’ 소리를 들으며 연좌제로 많은 고생을 겪었다. 억울한 사람들 명예를 회복해주고 피해도 보상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실화해위는 앞으로 진정이 접수된 80개 지역과 보도연맹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피해자·참고인 진술을 듣고, 자료·가해자 조사를 통해 희생자의 규모와 신원 등 사건실체 규명에 나선다.

특히 사건 당시 경찰이나 군 지휘부는 대부분 사망했기 때문에 보도연맹원 구금, 학살 명령에 관한 공문서를 입수하고 현장에서 활동했던 경찰·헌병 등의 진술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지난달 14일 경찰청 과거사위는 경찰 전산자료를 토대로 학살된 민간인 1만7715명 중 3,593명 이상이 보도연맹원이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학계와 시민단체에서는 보도연맹 희생자 수가 전국적으로 20만~3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