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4.23 수 10:04
기사제보 | 구독신청 | 뉴스레터신청 | Quick view
정치행정 | 경제과학 | 사회교육 | 문화예술 | 지역종합 | 사람들 | 이슈.기획 | 칼럼의견
> 뉴스 > 사회교육
       
여학생 한글이름 남학생보다 높아...
2006년 10월 09일 (월) 00:00:00 뉴시스 cbi@cbinews.co.kr

순 우리말로 이름을 짓는 비율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한글날을 맞아 도내 초등학생와 고교생 2094명(초 1226명, 고 868명)의 순우리말 이름 사용실태를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초등생의 경우 1학년은 633명 가운데 3.2%인 20명이 '보라', '슬기', '아름', '빛나' 등의 순수 한글 이름을 사용하고 있고, 6학년은 593명 가운데 7.4%인 44명이 한글 이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교생 3학년 868명 중에서는 8.8%인 76명이 한글 이름인 것으로 조사됐다.결과적으로 고교 3학년의 순우리말 이름 비율이 8.8%인 반면 초등학교 1학년생은 3.2%에 불과해 10년사이에 5.6% 포인트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또 고등학교 3학년생보다 5년이 어린 초등학교 6학년생은 7.4%로 조사돼 1.4% 포인트가 낮아졌다. 특히 고교생의 경우 남학생이 210명 중 2.4%(5명)가 한글 이름을 사용한 반면 여학생은 658명 중 71명(10.8%)이 한글 이름을 사용하고 있어 여학생의 한글 이름 사용 비율이 4배 가까이 높았다.

남학생이 여학생에 비해 한글 이름을 적게 사용하고 있는 것은 씨족(가부장)중심의 전통문화가 아직도 우리 사회 저변에 자리 잡고 있어 한글로 이름을 짓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한글 이름 사용자 140명 가운데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이름은 '보라',와 '하나'가 각각 8명씩으로 가장 많았고, '슬기'와 '아름'이 각각 7명씩으로 두번째로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또 순수 한글이름의 종류는 모두 87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HOME | 충청리뷰 구독신청 | 충북인뉴스 안내 | 약도 | 광고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화동 93-1 | Tel : 043-250-0040, 043-254-0040 | Fax : 043-250-0044
등록번호 인터넷신문 충북아00015 · 등록년월일 2007년 12월 18일 · 발행·편집인 홍강희
Copyright   2007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b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