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특위 조사관 정철용옹 별세
상태바
반민특위 조사관 정철용옹 별세
  • 충북인뉴스
  • 승인 2006.07.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신문>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 조사관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로 알려진 정철용옹이 9일 오후 6시30분 지병인 담도암으로 세상을 등졌다.81세.

1925년 충북 영동에서 태어난 정옹은 44년 청주상고를 졸업하고 일제에 학도병으로 끌려갔다 도망했다. 해방 직후 미군정이 운영하던 신한공사 대전지점에서 근무하던 중 당시 제헌의회 국회의원으로 같은 고향출신이자 선친의 친구였던 박유경 의원의 권유로 반민특위와 인연을 맺었다.

정옹은 49년 1월 본격 활동에 들어간 반민특위에 참여, 다음달 7일 체포영장을 들고 서울 세검정에 있던 춘원 이광수의 집으로 가서 그를 연행했다. 한때 조선 최고의 지성으로 손꼽혔지만 친일파로 변절해 학도병 참여를 부르짖던 이광수는 체포되는 순간까지 “해방이 1년만 늦었어도 모두 황국신민이 됐을 것”이라고 말해 정옹을 실망시켰다.

결국 같은 해 6월6일 반민특위가 친일경찰에 의해 강제 해산되면서 정옹은 한때 ‘빨갱이’로 몰려 도피 생활까지 하는 고초를 겪었다. 이후 각종 기업에서 경영고문 일을 하다 80년 현직에서 은퇴했다.

최근에는 반민특위 2세들, 민족문제연구소와 함께 ‘민족정기를 이어가는 모임’을 구성했으며 친일진상규명위원회 자문위원으로 친일 청산 운동에 몸을 바쳐왔다. 정옹은 지난해 3·1절을 맞아 민족문제연구소 홈페이지에 올린 특별기고문에서 “반민특위가 민족정기의 꽃도 피우지 못하고 와해된 지 6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친일청산이 매듭을 짓지 못하고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되고 있음을 통탄한다.

친일청산은 과거를 캐내어 처벌하고 보복하여 상처를 주려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냉철히 돌아보고 자성하고 용서하며 화해하여 온 국민이 하나되어 거센 세계화 물결을 헤쳐나가자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정옹은 2004년 초 “제헌의회 산하기구였던 반민특위가 아직도 법적인 명예회복이 안돼 매우 안타깝다.”며 행정자치부 장관과 국회의장 앞으로 명예회복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제대로된 답변을 받지 못했다.

결국 정옹은 한달여 전 지병이 도져 입원 치료를 받아오다 숨을 거뒀다. 따라서 정옹의 장지는 국립묘지가 아닌 충북 영동군 용산면 선영이다.  유족에는 구충(57·B&B트레이딩 대표)씨 등 3남2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12일 오전 7시30분.02)3010-22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