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비]청주시, 민자사업 신청업체 비공개 의문
상태바
[로비]청주시, 민자사업 신청업체 비공개 의문
  • 충청리뷰
  • 승인 2002.04.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가 음식물쓰레기 처리사업의 민자투자자 공모를 마감했으나 등록업체 공개를 거부한채 심사위원회의 심사기회도 한차례로 잡은 것으로 알려져 심사의 공정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시는 국·도·시비 50%, 민자 50% 등 85억원을 들여 흥덕구 강서동 환경사업소내 2000평 부지에 하루 100톤 처리용량의 시설을 설치해 2003년부터 가동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11월말 민간사업자 공모안을 고시했으나 이 과정에서 시의회의 내부반론이 만만치 않았다. 심의에 참석했던 A의원은 “음식물쓰레기 처리기술은 아직까지 국내에 안정성이 공인된 것이 없는 실정이다. 2005년부터 음식물쓰레기 매립을 하지 못하도록 규정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검토시한이 여유가 있는 상태다. 그런데 집행부가 느닷없이 민자투자 공모안을 제시해 내부논의에 진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청주시가 사업설명회를 거쳐 지난 2월말 등록을 마감한 결과 모두 6개업체가 컨소시엄 형태로 신청을 마쳤다. 이들 업체가 제시한 사업계획서는 전문가가 참여한 심사위원회에서 심의를 거쳐 오는 15일까지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하지만 청주시 청소과는 등록마감 결과에 대해 취재진에게도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또한 ‘공인된’ 기술이 없는 상황에서 6개 등록업체의 사업계획서를 1차례 심의를 통해 최종결정짓는다는 방침이다. 지자체의 공사입찰, 현상공모는 마감즉시 신청업체를 공개하는게 관행이었다.
이에대해 시관계자는 “엄정한 심사를 위해 등록업체를 밝히기 곤란하다. 공개할 경우 업체간에 불필요한 로비, 루머등이 나돌 수 있기 때문이다. 객관적인 심사위원단을 구성해 논의결정은 심사위원회에 일임하기로 했다. 하루만에 결정될 수도 있고 이틀, 사흘이 걸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에는 지역 연고업체인 임광토건이 경기도 ㅎ업체와 컨소시엄으로 등록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광토건은 음식물쓰레기 처리실적이 없지만 기술부분은 ㅎ업체가 맡는 것으로 결합했다는 것. 이에대해 지역 관련업계에서는 “청주하수종말처리장 공사를 도맡아온 임광이 경험도 없는 음식물쓰레기 처리업까지 뛰어든다면 우리같은 전문 중소업체는 발붙일 재간이 없다. 또한 민자투자 30억원 가운데 25%를 출자하도록 해 미리 자금계획을 세우지 않은 업체는 참가하기 곤란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ㅎ업체의 경우 지난해 전주시에 설치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이 설계대로 작동되지 않아 시가 재위탁공고를 통해 운영업체를 다시 선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