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 중 7명 “대통령 선거 날짜 모른다”
상태바
대학생 10명 중 7명 “대통령 선거 날짜 모른다”
  • 충청리뷰
  • 승인 2002.11.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4%, “정치에 관심 없다”

지난 10월 30일에서 11월 2일에 걸쳐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74%에 이르는 대학생들이 정치에 무관심한 것으로 밝혀졌다.
2030유권자 네트워크에서 서울 대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정치에 대한 관심도를 묻는 질문에 ‘매우 많다’가 4.4%, ‘꽤 많은 편이다’가 21.5%, ‘많지도 적지도 않다’가 35% , ‘다소 적은 편이다’가 27.6%, ‘매우 적다’가 11.4%로 나타나 74%에 이르는 학생들이 정치에 무관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치 무관심의 이유에 대해서는 ‘정치문제가 나의 의지와 무관’, ‘대안 정책과 인물의 부재’ 의 순으로 꼽았다. 이밖에도 ‘생각할수록 골치 아픈 문제이므로’, ‘나와 직접 관계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그런 문제들을 생각할 여유가 없으므로’ 등으로 나와 취업난 등으로 인한 무한경쟁 속에서 주변 사회현상들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는 현 시기 대학생들의 세태를 반영하고 있었다.
한편 73%의 학생들이 ‘대학내 부재자 투표소 신청’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고 65%의 학생들이 ‘부재자 신청방법을 모르고 있다’고 응답하여 여전히 각 대학에서 부재자 투표소 설치에 대한 선전홍보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지 않음을 반증해 주고 있었다.
또 학내에 부재자 투표소가 설치된다면 ‘투표하겠다’가 60%로 나오고 아직 27%에 이르는 학생들이 ‘투표참여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해 부재자 설치와 신청방법의 적극적인 홍보와 투표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차기 대통령이 꼭 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는 ‘교육재정 확보를 통한 등록금 인상 억제’가 17%로 가장 많았다. 86%에 이르는 학생들이 한 학기에 평균 200만원∼300만원대의 등록금을 납부하고 학교를 다니면서도 실제로 느끼는 교육혜택은 극히 미미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90.7%의 응답자가 현재 받고 있는 교육혜택에 비해 ‘등록금이 비싸다’라고 응답했다.
이외에도 ‘여성들의 취업 불평등 해소와 성폭력 방지를 위한 법·제도적 마련’, ‘대학 서열화에 의한 교육 불균형 해소‘, ‘교수 임용·사학재단 비리 등 대학 내 부정부패 근절 특별법 마련’등이 대통령 선거에 꼭 반영되었으면 하는 정책공약으로 선정되었다.
최근 대학가에서 확산되고 있는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해서는 찬성 37.4%, 반대 33.9%로 나타나 찬반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