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교장 어린이 성추행 의혹“교육장 문책, 교육감 공개사과 하라”
상태바
초등학교 교장 어린이 성추행 의혹“교육장 문책, 교육감 공개사과 하라”
  • 충청리뷰
  • 승인 2002.10.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시민단체·전교조 등 반발… 파문 확산

(속보)본지가 10월 17일자로 보도한 제천 M초등학교 이모 교장(54)의 초등학생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충청북도 교육청이 18일 이 교장을 직위 해제했으나, 제천지역 학부모 시민단체와 전교조 충북지부 등이 교장 파면, 시 교육장을 비롯한 관련자 문책, 교육감 공개 사과 및 재발 방지를 요구하며 반발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전교조 충북지부와 제천지회, 제천민예총 등 관련 단체들은 지난달 22일과 25일 잇달아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서를 통해 “제천지역의 학부모, 시민단체, 노동단체와 교사들은 이 교장의 성추행 패륜행위를 접하고 분노를 넘어 심한 자괴감을 느낀다”며 “이 문제를 처리하고 있는 충청북도교육청과 제천교육청의 상식 이하의 대처 수준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특히 이번 사건 직후 시 교육청 측이 이 교장의 성추행 행위를 인지했음에도, 조사 과정에서 문제의 본질은 간과한 채 사건을 교사와 학교장 간의 불화로 몰아가는 등 의도적인 축소·은폐 행위를 기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교조 제천지회 소속 한 교사는 “지난 8일 피해 학생의 학부모, 학교운영위원장, 총무 등 4명의 관계자들이 제천교육장을 만나 이 교장의 성추행 사실을 전달하고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했지만, 교육장은 ‘이런 일은 늘상 있는 일이다, 이런 것 가지고 문제를 일으키느냐, 조금만 참으면 되지, 인사는 3·9월에만 이루어지는 것이다’라며 대수롭지 않은 사건으로 몰아갔다”고 전했다.
3일 후인 지난달 11일에는 교사들이 교육청 교육과장을 방문해 탄원서 제출을 시도했으나, 교육과장은 “공무원들의 집단행동은 징계대상”이라며 탄원서 대신 교사 1인 명의의 진정서를 제출토록 종용했다고 교사들은 주장하고 있다. 교육과장과의 면담 자리에 함께 있었다는 다른 교사는 “탄원서 형식을 경위서로 수정할 것을 요구하는 교육과장과 자리를 함께 하면서 우리가 장바닥 흥정꾼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교사들은 특히 학생들이 집단으로 등교를 거부하는 등 사태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교육청이 뒤늦게 감사에 나섰으나, 도 교육청 역시 진상 규명보다는 사건을 은폐하는 데 급급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M초등학교 학부모 김모 씨는 “이미 담임교사가 이 교장의 성추행 의혹 등이 기록된 상담관련 서류를 도교육청 장학사에게 제출했지만, 도교육청은 아무런 이유 없이 ‘정확한 조사’ 운운하며 피해 학생을 직접 조사하고 자필 진술서를 요구했다”며 “피해 어린이를 보호해야 할 상급기관이 오히려 떠올리기 싫은 상처를 또다시 들추어내게 하는 등 비교육적인 처사를 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따라 지역 학부모와 전교조 등 관련 단체들은 교육청이 문제 교장을 보호하기 위해 저지른 상식에 맞지 않는 행위에 대해 책임 있는 조처가 뒤따라야 한다며 교육 당국을 압박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교육청 측은 “해당 교장의 성추행 의혹을 은폐할 의도는 전혀 없었고, 다만 피해 당사자의 정확한 진술과 가해자의 소명을 통해 사건의 진실을 보다 명확히 가리려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피해 초등학생 학부모들은 최근 교육청의 자체 조사 및 징계와는 별개로 이 교장을 성폭력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