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중부]‘충청리뷰’ 지키기 대책위 발족
상태바
조선일보-[중부]‘충청리뷰’ 지키기 대책위 발족
  • 충청리뷰
  • 승인 2002.10.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10.22일자 보도

충북지역 주간지 <충청리뷰>에 대한 검찰의 ‘보복 수사’ 논란과 관련, 도내 시민단체들이 공동대책위를 구성하는 등 반발이 확산되는 가운데 청주지검은 기자간담회를 갖고 “보복수사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와 충북민예총 등 도내 39개 시민사회단체는 22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 시민연대 사무실에서 회의를 갖고 ‘충청리뷰 지키기 충북도민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대책위는 발족선언문에서 “청주지검은 명분없는 보복수사를 전면 중단하라”며 “우리는 검찰 권력에 맞서 당당히 싸우는 충청리뷰의 용기에 지지와 찬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선언문은 또 “이번 수사를 계획하고 집행한 검찰 책임자는 도민에게 사과하고 수사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앞으로 ▷검찰청 앞 1인 시위 ▷대검찰청 항의방문 및 시위 ▷수사중단과 공개사과 촉구 범시민 서명운동 등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특히 검찰수사 착수 이후 광고 수주가 크게 떨어져 상당수 지면을 백지광고로 채우는 충청리뷰를 돕기 위해 격려·지지 광고를 후원하고 구독자 확보운동에도 나서기로 했다.

이에 앞서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와 충청리뷰 임직원 등은 19~20일 청주 성안길에서 검찰 수사에 항의하는 ‘언론탄압 투쟁속보’를 시민들에게 배포했으며, 충청리뷰측은 21일 국가인권위원회에 검찰의 직권남용을 조사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한편 청주지검은 22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원학원 학교건물 철거공사와 관련, 충청리뷰 대표이사 윤모(50)씨가 언론사주라는 직위를 이용해 3000만원을 갈취했다”며 “추가 비리 혐의를 포착해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충청리뷰 광고주들에 대한 전면 소환조사에 대해서는 “윤씨의 개인비리를 추가 확인하는 차원에서 조사한것이며 시중에서 거론되는 것처럼 보복수사나 언론탄압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히고, “앞으로 지역 언론활동을 위축시키는 광고주 일괄 조사는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劉泰鍾기자 youh@chosun.co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