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백지광고 <충청리뷰>에 성원 봇물 검찰 보복수사 '제2 동아사태'
상태바
[오마이뉴스] 백지광고 <충청리뷰>에 성원 봇물 검찰 보복수사 '제2 동아사태'
  • 충청리뷰
  • 승인 2002.10.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지광고 <충청리뷰>에 성원 봇물
검찰 보복수사 '제2 동아사태' 불러
청주지검 '비판언론 재갈물리기'에 시민들 십시일반

"충청리뷰, 너마저 배신하면 이민갈 거야!!"(의견광고)
"예정된 광고가 취소됨으로써 백지광고를 게재합니다."(백지광고)

검찰에 대한 비판적 기사를 싣고 난 직후 대표이사가 구속되고 광고주들이 줄줄이 소환돼 조사를 받아 검찰의 '보복성 수사'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충북 지역신문 <충청리뷰>에 '백지광고'가 게재되자 이 지역 시민들의 격려광고가 잇따르면서 '제2의 동아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애초 검찰은 "제보와 진정에 의한 수사"라며 <충청리뷰> 대표이사 윤석위씨를 구속하고 광고주들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비판 언론에 대한 재갈물리기'라며 검찰을 비판하는 한편 시민들이 스스로 지역신문 지키기에 나선 것.

최근 발행된 <충청리뷰> 251호(10월 19일자, <지금, 충북은 '검찰공화국'>)에는 검찰의 언론탄압에 항의하는 의미를 가진 '백지광고'가 5개 면(9, 19, 21, 41, 46쪽)에 걸쳐 실려 있다. 또 검찰의 각성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의견광고'도 50여 건이나 된다. 이른바 '백지광고'가 등장한 것은 지난 74년 '동아일보 광고탄압사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광고' 문제만 집중 추궁… '지역신문 죽이기' 비난 벗기 어려워

특히 이번호 <충청리뷰>에 실린 '백지광고'는 검찰의 '수사'가 시작되기 전 이미 계약이 돼 있었던 광고를 광고주들이 미루면서 발생해 광고주들을 소환한 검찰의 '보복성 수사' 때문이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충청리뷰> 권혁상 사회부장은 "원래 백지광고란에 예정됐던 광고의 광고주들이 검찰에 소환된 것은 아니지만, '청주'라는 소도시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뻔히 알고 있으니까 검찰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다"며 "이 때문에 광고주들이 광고 게재를 미룰 것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충청리뷰>에 광고를 게재한 지방자치단체나 기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모멸감을 주며 노골적으로 협박한 것으로 알려져 명백한 '지역신문 죽이기'와 '언론탄압' 비난을 면키 어렵게 됐다.

<충청리뷰>건을 취재한 한 중앙일간지 청주 주재기자에 따르면 검찰은 '강압에 의한 광고수주 혐의'를 포착하기 위해 일선 공무원에게 "광고 효과도 없는데 광고를 왜 줬느냐"고 캐물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담당 공무원을 통해 알아낸 것이 없자 "도지사를 부를 수도 있다"며 해당 공무원을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사를 위해 소환된 모 기업 홍보담당 직원에 대해서도 검찰은 "광고를 준 이유가 뭐냐"고 묻고, 광고 미지급금에 대해 "강압에 의한 광고라 광고비를 지급하지 않은 것 아니냐"며 모든 문제의 초점을 '광고 강압'쪽으로만 몰아가려 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서 <충청리뷰>와 같은 지역신문이 '광고 수주'에 어려움을 겪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충청리뷰를 살리자', 70년대 연상시키는 의견광고 봇물

한편 <충청리뷰>에 실린 시민들의 의견광고는 "너마저 배신하면 이민갈 거야"는 등의 문구들로 채워져 지난 70년대 중반 '동아 사태'를 연상시키고 있다.

"펜이 검보다 강하다고 했나요?/자유의 지성으로 뭉친 언론은 검보다 약하지 않습니다./지역언론의 보루, 충청리뷰에 위안과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박종호)

"70년대 박정희 무서워 말못하고/80년대 전두환 무서워 말못하고/2000년대 검찰 무서워 어디 바른말하고 살겠는가?"(화가 이홍원)

"칼쓰는 자는 칼로 망합니다./검찰 관계자 여러분 권력의 본령으로 돌아가십시오."(윤성노)

<충청리뷰>에 의견광고를 낸 김희식(41·청주시 사창동)씨는 "<충청리뷰>에 대한 청주지검의 수사가 '표적수사'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다 안다"며 "광고가 끊겨 어렵다는 소식을 듣고 70년대 '동아일보'가 생각나기도 했으며 구태의연함을 벗지 못하고 있는 검찰의 각성을 촉구하기 위해 의견광고를 냈다"고 밝혔다.

현재 <충청리뷰> 소속 기자들은 검찰의 '수사'에 항의해 철야 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김승환 충북대 교수 등 몇몇 지역 인사들은 청주지검 앞에서 1인 시위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청주 경실련 등 지역 시민단체 14곳도 지난 15일 "표적수사에 나서는 청주지검에 대한 입장"이라는 성명을 발표, "보복성 수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오마이뉴스 10.21일자 보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