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창] 민주당, 충북에서도 위기오나?
상태바
[리뷰창] 민주당, 충북에서도 위기오나?
  • 충청리뷰
  • 승인 2002.10.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의 당내 분열이 지역에 안길 후유증은 클 것으로 보인다. 당세의 위축 현상이 자민련에 못지 않다. 한나라당이 9일 지구당 사무국장회의를 열어 대선 필승결의를 다진데 이어 오는 16일엔 도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는 등 한껏 분위기를 잡아가는 와중에도 민주당은 꿀먹은 벙어리다.
충북도내 7개 국회의원 선거구중 현재 지구당이 제대로 운영되는 곳은 4곳에 불과하다. 제천 단양과 괴산 음성 진천이 사고지구당으로 방치돼 있고, 보은 옥천 영동도 이용희위원장이 최고위원 활동에 치중함에 따라 사실상 손을 놓은 상태다. 지역에서 민주당의 위기감을 고조시키는 근본 요인은 물론 당내 갈등. 친노와 반노의 반목이 표면화된 후 충북의 공조직 역시 갈피를 못잡고 방황하고 있다.
현재 홍재형의원(청주 상당)이 반노측에, 노영민위원장(청주 흥덕)이 친노를 견지하는 가운데 홍익표의원장(청원)은 반노비노측의 후보 단일화에 공조하면서도 입장표명엔 극히 신중하다. 이용희 최고는 한화갑 대표와 의중을 같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 역시 향후 진로에 대해선 확신하지 못한 채 여전히 눈치만 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지금 돌아가는 상황으로 보면 양측이 합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지 않느냐. 물론 정치의 가변성을 고려한다면 당이 유지될 수도 있고 막판에 깨질수도 있다. 당내 갈등이 장기화되니까 차라리 깨끗하게 갈라서면 서로 편해질 수 있다는 주장이 있는데 지방의 입장에선 그 순간부터 더 큰 문제다. 어쨌든 줄을 서야 하는데 어느쪽이 주도권을 행사할지 지금으로선 판단하기 어렵다. 지금까지는 당내 갈등이 걱정됐는데 앞으론 생존을 염려해야 할 판이다”고 밝혔다.

10월 위기론의 실체는 뭔가
도내 민주당 공조직의 책임자들을 정작 더 걱정스럽게 하는 것은 정당 지지도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충북은 같은 충청권의 대전 충남보다도 현저히 낮게 나타났다. 때문에 2년도 채 남지 않은 17대 총선 출마가 지상과제인 이들로선 답답함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한 지구당 관계자의 말을 들어 보자. “민주당에 대한 지역 분위기는 계속 하향세다. 더욱 걱정되는 것은 노무현후보의 지지도가 충북같은 경우 어느 땐 한 자리수를 맴돈다는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선 민주당의 내홍이 수습되더라도 언제까지 당에 남아야 하는가라는 고민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정치는 민심을 먹고 산다는데 더욱 상황이 안 좋아질 경우 당을 지킨다는 것 자체가 어찌 보면 모험 아닌가. 나 스스로도 앞일이 막막하다.” 그는 또 “만약 당이 갈라지고 또 노무현후보측이 계획대로 10월 내에 지지도를 25% 이상 끌어 올리지 못하면 큰 혼란이 닥칠 수 있다. 현재 각 당의 사정 때문에 지방정가가 얼어 있지만 솔직하게 표현한다면 폭풍전야가 맞을 것이다”며 10월 위기론을 폈다.

노후보 퇴로 열어주는 의미?
문제의 10월 위기론에 대해 다른 각도에서 접근하는 여론도 있다. 친노측이 10월 말을 일종의 시한으로 정한 것은 노무현의 향후 결정에 대비, 퇴로를 열어주는 의미가 강하다는 분석이다. 기왕 국민경선으로 뽑은 후보인데 어떤 결정이 되든 명예로운 과정이 될 수 있도록 배려함으로써 정치적 부담을 덜자는 취지인데 이것이 여의치 않을 경우엔 어차피 당에 위기상황이 닥친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정치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충북에서 지난 97년 대선을 기점으로 상향세를 유지하다가 2000년 4. 13 총선 때 상종가를 쳤다. 때문에 민주당에 대한 지금의 지역 분위기를 ‘복원’ 내지 ‘회귀’로 보려는 시각도 더러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