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리던 밤
상태바
눈 내리던 밤
  • 육정숙 시민기자
  • 승인 2005.12.29 00:0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휘장처럼 드리운 어둠 속으로, 나의 잃어 버렸던 시간들이 하얗게 쏟아지고 있었다.

나는 우두커니 서서 골목으로 사라져가는 사람들의 잰 발걸음 소리를 듣고 있다. 순간 나는 부리나케 그들을 쫓아가 나의 향방을 묻기라도 해야 할 것 같은 불안감으로 점점 오그라드는 나를 의식하며 어둠을 응시하고 있다. 그 어둠의 공간은 마구 흔들리는 가로등 불빛을 쫓아 까슬까슬하게 마른눈으로 채워지고 있었다.

어둠에 쌓인 골목길을 가로등이 희미하게 비추고 있다.

그 빛이 휘청거릴 때 마다 품속을 파고 드는 바람은 행인들의 옷깃을 자꾸만 자꾸만 여미게 했다. 묵직한 삶의 그림자를 등에 지고 종종 걸음으로 사라져 가는 어느집 가장의 등 어깨엔 어느새 눈이 하얗게 쌓여 노곤했던 하루를,
마치 다독이고 있는 듯 하다.

내 작은 보금자리를 잃어 버리던 날,

그 날도 바람은 황망히 불어 와 내 어깨를 잔뜩 움츠러 들게 했다. 오늘도 어디선가 바람 소리 들려 오는 듯 하여 습관처럼 나는 귀를 귀울인다. 그럴때면 잃어버린 시간들을 더듬으며 난 자꾸만 혼자가 되어간다.

그래서 가끔은 술이 그립고 친구들이 그리워진다.

장막 같은 이 밤! 아마도 오래전에 잃었던 시간들이 바람 따라 흩날리는가! 온 밤! 거리를 철벅거리며 회한의 발자국들이 추억처럼 쌓여갔다.

어둠을 가르며 쏟아지는 하얀 눈은 희망처럼 쌓여 가는데 나는 또 나 자신도 모르게 하얗게 쌓인 눈위를 두 발로 꼭꼭 다져가며 또 다른 시간들을 잃어가고 있었다.

내 걸어 가는 길이 결국 혼자 인것을,
어느 누가 있어 그 길을 대신 할거며
어느 누가 또 대신 해줄 수 있는가!
산다는것, 그것은
군중속에서
늘 외로움이며, 고독함이다.

그러한 의식속에 있으면서도
우리는 늘 무의식의 세계를 헤매고 있다.
그러나 그 조차도 잊고 살아가는것이 우리다,
무의식 속에 시간들을 마구 마구 흘려 버리면서
야멸차게 살아가려 안달하다
이 밤!
하얗게 변해가는 아름다운 세상을 바라보며 난 또 꿈을 만들어 가기 시작했다.
마치 습관처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형원 2006-01-21 20:44:21 , IP:*****
시리파겔 농사꾼 다녀갑니다

육정숙 2006-01-06 23:24:00 , IP:*****
고맙습니다.
김형배님. 최광식님 신년엔 늘 건강 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행운이 따르시길 빕니다.

많이 부족한 모습 보여드려 부끄럽습니다. 바쁘신 일정 이렇게 시간을 내어 주셔서 어찌나 반갑고 고마웠던지 가슴이 벅차 올랐습니다.
많은 조언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늘 복된 나날 되세요.

김형배 2006-01-06 18:00:23 , IP:*****
반갑습니다.
처음 인상은 활달하시고 웃는 모습이 너무 좋았습니다.
수필가 육정숙 그게 더 어울릴 것 같은데, 사업을 하신 다니 좀 당황스럽군요
아므튼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모든 사람에게 마음의 양식과 지혜를 주시기 바랍니다.
고독하지 마시고 늘 행복하시길
옥천에서 김형배드림

최광식 2006-01-06 12:55:13 , IP:*****
육정숙님!
길을 가다 옷깃을 스치는 것도 큰 인연이란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오늘 처음 만나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누고
점심을 한자리에서 함께 하고 유익한 대화를 나누고 우리들의
인연은 전생에 수를 헤아릴수없을 만큼 만난 인연이라 생각합니다.
이렇게 육정숙님의 자취가 있는 곳을 찾아 처음 방문하였습니다.
좋은 글이 많이 있군요. 앞으로 종종 들려 보고 소양을 키워 나가겠습니다.
좋은 글 많이 많이 올려 주식고, 항상 건강하시고, 늘 행운이
함께 하길 빌겠습니다. 청원군농업기술센터 최광식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