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경찰청장 수해복구 중 ‘골프물의’ CBS 단독 보도
상태바
[미디어] 경찰청장 수해복구 중 ‘골프물의’ CBS 단독 보도
  • 충청리뷰
  • 승인 2002.09.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방송사 및 일부 지역 신문 보도 외면… ‘이런 기사 안쓰고 무슨 기사 쓰나’ 내부 비판

태풍 ‘루사’의 영향으로 최악의 피해를 기록하여 모든 국민이 수해 복구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김정찬충북지방경찰청장이 휴일 골프를 즐겨 물의를 빚고 있다는 기사를 청주CBS가 단독 보도했다.
청주 CBS는 지난 9일 오후 2시30분 중앙 뉴스 릴레이 시간에 ‘김충북지방경찰청장의 수해복구 외면 골프 물의’ 보도를 처음으로 내보냈다. 이어 청주 CBS의 로칼 뉴스인 ‘지방시대’, 다음날인 10일 오전 중앙의 ‘아침종합뉴스’, 등에 보도했고 가십 보도인 ‘기자수첩’으로 방송하는 등 연속 보도했다.
이번 ‘루사’ 태풍 피해는 국가적인 재난상황으로 여겨져 피해지역을 재난 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온 국민이 피해 복구에 나서고 있고 충북지역 경찰도 당시 도내 최대 피해 지역인 영동에 파견되어 피해복구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김 전 지방경찰청장의 골프는 지나쳤다는 비판을 받기에 충분했다.
결국 경찰청은 10일 오후 김정찬 충북지방경찰청장을 직위 해제하고 후임에 김홍권 경찰종합학교장을 발령했다.
그러나 수해 복구 중 지방 경찰청장의 골프 물의와 관련 타 방송사 및 지역 일부 신문사는 철저하게 외면하여 빈축을 샀다. KBS, MBC, CJB 등 방송 3사는 아예 외면했고 지역 지방신문에서는 한빛일보와 동양일보가 10일자로 보도 했다.
충청일보는 이 보도를 둘러싸고 내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결국 보도되지 않은 것은 서정옥사장이 충북지방경찰청장을 역임한 경찰 출신인 점을 감안해 볼 때 예상됐던 결과로 여겨졌다. 보도를 하지 않은 중부매일신문은 11일자에 ‘직위해제와 후임자 발령’ 내용을 인사 기사 정도로 사실보도 하는 데 그쳤다.
이와 같이 CBS의 단독보도와 관련 타 방송사와 일부 지역 신문에서 일체 보도하지 않은 것에 대해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이런 것을 보도하지 않으면 무엇을 보도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무감각하고 불공평한 언론의 보도 태도를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