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유주열 의장 차기 행보 ‘설왕설래’음성군수 또는 총선 출마 가능성 점쳐
상태바
도의회 유주열 의장 차기 행보 ‘설왕설래’음성군수 또는 총선 출마 가능성 점쳐
  • 충청리뷰
  • 승인 2002.07.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주열 충북도의회 의원이 도의회의장에 당선되면서 음성지역 정가에 새바람이 불고 있다.
음성지역 주민들은 신임 유 의장을 축하하기 위해 시내에 플래카드를 내거는가 하면 개인적으로 전화를 걸어 당선의 기쁨을 함께 하고 있다.
특히 이와 같은 분위기는 유 의장의 출신지인 감곡과 신흥개발지역인 금왕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며 지난 6·13 지방선거 결과, 금왕을 중심으로 6개 읍·면을 대표할 주자가 없어 고민하는 지역에 긍정적인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유 의원의 도의회 의장 입성과 관련, 벌써부터 지역에서는 ‘차기 군수감’‘총선 음성대표’라고 서슴없이 말하고 있으며 유 의장 본인도 이에 대해 싫지 않는 내색을 하고 있다는 것이 주변의 말이다.
사실, 그동안 정치적인 면에 있어서 음성군이 다른 군에 비해 고속성장을 하고는 있으나 지역에 정치적인 입지를 굳힌‘인물’이 없다는 지적을 줄곧 받아왔다.
특히 이충범씨(전 한나라당 음성·진천·괴산지구당 위원장)가 지역구를 옮긴 이후 더욱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으며 이러한 지역정치의 약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었다.
유 의장 역시 도의회 의장에 당선되기 전까지는 군수 후보로서는 음성군 전체의 지명도가 낮아 아직 이르다는 일반적인 평가를 받아왔으나 이제는 충북을 대표하는 인물로 부각된 이상 본인의 정치적인 입지를 업그레이드하는데 더 이상 주저할 이유가 없어졌다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유 의장은 차기 군수는 물론 다음 총선에 도전도 가능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도의회 의장이라는 네임밸류가 그만큼 정치적인 면에 있어서 지역적인 것이라기 보다는 충북전체에까지 부가가치가 높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유 의장이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음성군은 물론 진천과 괴산에서 얼마만큼 지명도와 지지를 얻느냐가 관건이며 또한 지난 서해 교전과 관련, 민주당을 탈당한 김진선 예비역 육군대장과의 지역구 대결도 해결해야할 과제로 남아있다.
이와 더불어 유 의장이 과연 한나라당에 끝까지 잔류할 것이냐가 음성지역은 물론 도 정가의 관심사로써 앞으로 전개될 정계개편의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는 지난 도의회 의장 선거 당시 유 의장이 한나라당에서 추천한 충주출신 3선의 권영권 도의원에 맞서고 유 의장이 한나라당에 반발해 동조를 한 민주당과 자민련 소속 의원의 지지를 받아 당선이 됐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어느 누구도 알 수 없다는 결론이다.
아무튼 유주열 도의회 의장이 차기 민선 군수에 출마하든 오는 총선에 출사표를 제시하든 지역으로서는 커다란 관심사가 아닐 수 없으며 유 의장이 앞으로 전개될 대대적인 정계개편 바람의 영향을 누구보다도 많이 받을 인물가운데 하나라는 것이 주지의 사실로 회자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