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진흥공사 이전 최적지는 제천”
상태바
“광업진흥공사 이전 최적지는 제천”
  • 윤상훈 기자
  • 승인 2005.06.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 공대위 5월 31일 광진공 방문 유치 활동

공공 기관의 지방 이전지 발표가 보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제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중앙의 특정 공기업을 상대로 한 집중적인 지역 유치 활동에 나서는 등 공기업 제천 이전을 위한 구체적 행동에 나섰다.

공공기관유치제천시대책위원회(이하 제천 공대위) 대표단은 지난달 31일 오후 3시 광업진흥공사(이하 광진공) 박양수 사장과 이인우 노조 위원장을 방문해 광진공의 제천 이전을 강력히 요청했다.

대표단은 이날 공공 기관 이전 적지로서 제천이 갖는 지리적, 지역적 여건을 소상히 설명하고 광진공이 제천으로 이전할 경우 제공받게 될 범시민적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박양수 사장 등 광진공 관계자들은 “합리적 기준과 절차를 통해 이전 대상지를 결정해 정부에 건의토록 하겠다”며 즉답을 피하면서도 제천 공대위의 유치 노력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고 제천 방문을 약속하는 등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제천 공대위의 이번 광진공 방문은 국가와 충북도를 상대로 한 공대위와 제천시 등의 적극적인 홍보 활동으로 공공 기관과 혁신 도시의 제천 유치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다는 판단 아래 충북으로 이전이 예상되는 대형 공공 기관을 직접 방문해 제천의 지역적 특장점과 범시민적 지원 방안 등을 집중 홍보해 해당 기관의 제천 이전 결심을 얻어내기 위해서다.

한편 제천 공대위는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제천 건설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이전대상 기관의 이해와 협조가 절실하다는 판단 아래 앞으로도 이전 대상 기관 방문을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6월 중순으로 예정된 공공 기관 이전 발표에서 제천이 혁신도시 건설 입지 지역으로 지정될 경우를 대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제천 혁신도시건설지원추진위원회’를 민관 합동 기구로 발족, 이전 공공 기관에 대한 정책적 지원 방안, 교육 환경 개선, 정주 여건 개발 등 제반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제천 공대위와 의림포럼은 공공기관 이전과 기업 유치 시 가장 큰 걸림돌인 자녀 교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천 지역 교육 기관 단체, 학부모,등이 참여하는 ‘제천 교육발전토론회’를 오는 15일 제천 기적의 도서관에서 개최해 실업계고의 인문계 전환, 특수목적고 설립 등 지역 교육 환경의 질적 제고 방안을 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