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의정協, "공공기관이전 나눠먹기식은 안돼"
상태바
중부의정協, "공공기관이전 나눠먹기식은 안돼"
  • 정홍철 기자
  • 승인 2005.06.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의 마지막기회…지역의 특색ㆍ낙후도ㆍ파급효과 고려 주문"
중부내륙중심권의정협의회(회장 엄기영 영월군의장)가 지난달 31일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은 지역낙후도를 고려해 조속히 결정해야 한다는 건의문을 채택하고 청와대와 건교부 등에 발송했다.

협의회는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건설교통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에 발송한 건의문에서 “최근 공공기관이전 정책이 시간이 갈수록 지역의 특색과 낙후도를 고려하지 않고 정치논리가 개입되며 나눠먹기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나눠먹기식으로 이뤄진다면 상식 이하의 정책추진이다.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은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국가균형발전의 마지막 기회”라고 주장하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협의회는 “중부내륙 중심권이 국가의 중심권에 위치해 있으면서도 상대적으로 개발에서 소외돼 낙후되고 있다.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정치논리나 획일적 지역배분이 아닌 지역의 특색과 낙후도, 지역의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 이전지역을 선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중부내륙중심권 의정협의회는 지난 4월 3도5개 시ㆍ군의회(충북 제천시와 단양군, 강원도 영월군과 평창군, 경북 영주시)가 상호 공동발전 등을 도모키 위해 결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