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署, 탈북주민 사회적응 돕기 나서
상태바
제천署, 탈북주민 사회적응 돕기 나서
  • 정홍철 기자
  • 승인 2005.05.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터민ㆍ지역주민ㆍ경찰관 한가족 결연…지속적 교류 다짐
제천경찰서(서장 박윤신)가 새터민(북한 탈주민을 새롭게 이르는 말) 한가족결연식을 통해 원만한 남한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류를 나눌 것을 다짐했다.

31일 오전 제천경찰서 소회의실에서 열린 결연식은 제천지역에 거주하는 새터민 7세대를 지역주민과 경찰관 각각 1명씩 결연, 3명을 한 가족으로 구성해 새터민들이 남한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류를 나눈다는 계획이다.

박 서장은 “사랑의 새터민 결연식을 통해 결연가족이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실생활 법률 등을 교육하고 준법정신을 고취하는 등 남한사회에서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가족관계를 맺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결연을 맺은 새터민은 “같은 민족이지만 북한을 벗어난 후 이곳의 생활적응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 행사를 계기로 남한사회에 정착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제천경찰서의 배려에 고마운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