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기업도시 '포스코' 참여 희망
상태바
충주 기업도시 '포스코' 참여 희망
  • 충북인뉴스
  • 승인 2005.05.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평 물류기지 계획, 첨단업종 추가참여 관건

충주시의 지식기반형 기업도시 유치에 세계적 철강회사인 포스코가 참여의사를 밝혀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19일 한창희 충주시장은 "포스코측이 충주 기업도시 건설 참여를 결정해 곧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기업도시 신청서류를 보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충주 기업도시에 2만평 규모의 철강 물류단지 건설을 계획하고 있으며 현재까지는 이수화학,동화약품공업, 대교D&S, 임광토건 등 4개 기업체가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한 상태다. 이밖에도 충주시와 추가 참여여부를 논의하는 첨단업종 기업이  2~3곳 있어 성사될 경우 지식기반형 기업도시 유치에 잇점으로 작용한 전망이다.


충주시는 19일 충주 기업도시 유치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최근배 CCS 충북방송 사장을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기업도시 예정지는 주덕읍과 이류면, 가금면 일대 693만여㎡의 부지로 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